CJ올리브네트웍스, 프리미엄 소주 ‘화요’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투입

가 +
가 -

CJ올리브네트웍스가 화요의 생산 라인에 스마트팩토리 공정을 적용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화요의 생산 라인에 스마트팩토리 공정을 적용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차인혁)가 프리미엄 주류 브랜드 화요를 생산하는 경기도 여주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팩토리원(FactoryONE)을 통해 CJ제일제당 등 다양한 식음료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컨설팅부터 제조, 자동화 서비스, 검사 설비 등의 토털서비스를 제공한다.

화요는 프리미엄 소주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제조 운영 최적화의 필요성이 높아졌고, 주류 표준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제조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CJ올리브네트웍스는 화요의 주 원료인 쌀의 입고부터 증류, 숙성, 포장 등의 전 공정을 스마트 공정으로 전환한다. 올바른 조작에만 응답하도록 설계된 풀 프루프(Fool Proof) 시스템을 여과 및 병세척 공정에 적용해 오투입을 방지하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 공정을 통해 화요는 기존 공정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기로 기록하고 수동으로 관리하던 것을 IoT장비를 통해 실시간 데이터를 받아 통합 관리할 수 있으며, 데이터 기반 품질 관리를 통해 제품 불량 감소, 품질 이슈에 대한 신속한 조치, 생산현장의 투명한 관리와 생산원가 절감도 가능해질 것으로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기대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팩토리원의 MES(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제조 실행 시스템)는 필요한 만큼 사용하고 요금을 지불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방식으로, 중소·중견 기업이 초기 투자 비용에 대한 부담없이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부터 정부가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스마트공장 및 HACCP 지원 사업에 발맞춰 HACCP 인증뿐 아니라 생산 모니터링, 품질관리 시스템, 설비 관리, 모바일 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화요 여주 공장은 3월 중 팩토리원 솔루션 구축이 완료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