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체크·신용카드로 구글플레이서 간편결제 가능”

가 +
가 -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가 구글플레이, 유튜브, 구글 드라이브에 체크 및 신용카드를 활용한 ‘페이코(PAYCO)’ 간편결제를 확대 적용한다. 포인트와 같은 선불전자지급수단이 아니라 페이코에 등록한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 구글 서비스와 콘텐츠를 바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페이코는 지난 2017년 11월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최초로 페이코의 선불전자지급수단인 ‘페이코 포인트’를 구글플레이의 결제수단으로 적용한 바 있다. 이번에 간편결제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페이코에 체크·신용카드를 등록한 이용자는 구글플레이, 유튜브, 구글 드라이브와 같이 페이코 결제를 지원하는 구글 서비스에서 ▲‘페이코’ 간편결제(체크/신용카드) 또는 ▲‘페이코 포인트’ 결제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페이코에 등록한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 결제를 하려면 우선 결제 수단 추가로 ‘페이코 추가’를 선택해 동의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미 결제수단으로 페이코 포인트를 설정한 사용자여도 마찬가지다. 페이코로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결제를 하려면 새로이 동의하는 과정을 밟아야 한다. 동의가 이뤄지면 구글플레이 등에서 콘텐츠를 페이코로 구매할 때 자동으로 간편결제로 진행된다.

단, 이 과정에서 주의할 부분이 있다. 페이코는 간편결제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페이코에 등록된 체크·신용카드 및 페이코 포인트 등 최대 3개까지 결제수단으로 등록해 사용할 수 있는 ‘페이코 자동결제 서비스’도 함께 추가했다. 1순위로 설정해 놓은 결제수단을 통한 결제가 잔액부족 등으로 진행되지 않는 경우 2순위 결제수단으로 자동결제가 진행된다. 이 설정 순서에 따라 페이코 간편결제가 자동으로 이뤄진다.

만약 이 과정에서 한 가지 결제 수단만 지정하면 해당 방식으로만 간편결제가 이뤄진다. 페이코 포인트만 설정하면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 결제가 진행되지 않는다.

결제 우선순위는 결제수단 추가-페이코 에서 변경할 수 있다.

NHN페이코 측은 “이번 ‘페이코’ 결제수단 확대와 자동결제 서비스 도입이 이용자들에 보다 간편한 콘텐츠 결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