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신종 코로나 피해 본 중국에 17억원 기부

국내에도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에 구호물자 지원

가 +
가 -

스마일게이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중국에 1천만 위안(약 17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2월5일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싱하이밍 중국 대사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 받고 있는 우한 시민들에게 필요한 생필품이나 구호 물품을 지원하고 중국 내 전염병 확산을 막는 데 활용된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중국과 한국은 오랜 이웃으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기 위해 서로 도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스마일게이트가 지원해 주신 성금은 물론 따뜻한 마음을 피해 지역의 중국 국민들에게 잘 전달하겠다. 스마일게이트를 비롯한 많은 한국 기업들의 지원에 대단히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외담당 사장(좌측)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에게 천만 위안의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국내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에도 구호물자를 지원한다. 우한 교민들의 임시 생활시설이 있는 충북 진천 및 충남 아산 지역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심리적 안정을 위한 도서 및 건강용품을 포함한 긴급 구호 물품을 제공하고,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의 위생용품 및 방역 작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외담당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의 확산을 방지하고 하루빨리 이번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 받고 있는 분들과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