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이니시스, 2019년 역대 최대 실적…순이익 664억원

가 +
가 -

국내 전자결제 1위 업체인 KG이니시스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9년 매출액 9569억원, 영업이익 868억원, 당기 순이익 664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9년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43.6%, 66.5% 증가했으며, 매출도 전년 대비 3.5% 늘었다. 연결회사 중 KG모빌리언스는 영업이익 327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59.6% 증가한 실적을 보여주었으며, KFC코리아는 2018년 15억의 영업이익 손실에서 55억의 실적개선을 이루며 영업이익 39억을 달성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 4,813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0.5%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411억원, 당기 순이익은 435억원에 이르며, 각각 전년 대비 8% 증가, 38.3% 늘었다.

올해 연매출 30조원 기대

KG이니시스는 지난해 대형 거래선 이탈과 영중소 우대수수료 반영 등으로 인해 연거래액이 약 3조원 감소한 수준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는 일시적으로 매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쟁력 있는 중소형 쇼핑몰과 스타트업 기업, 해외 가맹점을 신규 고객사로 유치하며 안정적인 거래액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이를 기반으로 매출 부진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KG이니시스 측은 “2020년에는 본질 사업에서는 사상 최대의 실적을 달성하고 추가적으로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여 올해 새로운 도약기를 맞이하겠다”라고 말했다.

KG이니시스는 지난 10월에는 업계 최초 월 거래액 2조원을 돌파하며 지난 한 해 연간 최대 거래액인 22조6천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8월부터는 상반기까지 이어진 기저효과에서 벗어나 거래액 성장률이 20%를 상회하며 완전한 성장궤도에 재진입했다. 이 성장세를 이어 올해도 가맹점 해외 진출 지원 사업 개척과 온-오프 통합 결제시스템 확대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주력해 지속적인 성장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KG이니시스 측은 “올해는 이미 공연 및 항공 티켓 거래와 의약품 거래, 렌탈 정기결제 등 새로운 영역에서 신규 거래선을 확보하며 본격적인 실적반등이 가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라며 “이를 기반으로 2020년에는 평균적인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며 연 거래액 30조원와 영업이익 5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