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버3법 개정…금융권 활용 가이드라인 3월 나온다

가 +
가 -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이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8월 시행을 앞둔 가운데 금융위원회가 금융 회사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를 확대하도록 하기 위한 후속 조치를 내놨다.

금융위는 금융회사 등에게 활용 가능한 데이터 범위, 활용 절차, 필요한 정보보안조치 등을 적극 안내하고 활용 가능한 데이터 사례, 관련 익명‧가명처리 수준 등을 담은 ‘금융분야 데이터 활용‧유통 가이드라인’을 3월중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데이터3법 통과로 금융 회사들 사이에서 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빅데이터 업무 가능여부와 범위가 불명확하다보니, 관련 업계가 아직까지는 적극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금융위는 개정신용정보법이 허용하고 있는 빅데이터 업무를 금융회사도 할 수 있도록,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개정 데이터 3법 시행 이후에는 가명정보 결합‧유통 등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도 계속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안전한 데이터 활용이 이뤄지도록 동의서 개편, 정보보호 상시평가제 등  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은행, 금융투자, 보험 회사들의 경우 빅데이터 업무 영위를 허용하고 부수 업무 신고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수리한다는 방침이다.

개인신용평가(CB) 회사들도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는 8월부터 금융 관련 법령 등에서 정한 금융소비자 개인정보 보호규정 등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허용 데이터 분석, 컨설팅 등 빅데이터 업무 수행이 가능해진다.

금융위는 금융 회사들의 빅데이터 활용이 정착되면 다양한 사업 기회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금융데이터를 가공‧분석해 빅데이터 셋을 생성‧판매하고, 그 외 필요한 데이터에 대한 중개‧주선‧대리 등의 업무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금융데이터(신용도, 소득‧소비 성향, 금융상품 등)와 비금융데이터(통신‧매출‧지리‧학군‧상권 등)을 결합‧활용해  맞춤형 금융상품(대출‧예금‧금융투자상품 등) 개발 및 추천, 디지털 마케팅, 신용평가모형 개발 등에 활용할 수도 있게 된다. 금융데이터 기반으로 거주지별 소비자 특성, 고객의 소비 여력 등을 신규 고객 유치, 고객 이탈 방지 등에 활용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