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어스컴퍼니, 2년만에 누적 음반판매량 2500만장 돌파

음악플랫폼 플로(FLO)는 이 회사의 주력 비즈니스다.

가 +
가 -

SK텔레콤 자회사 드림어스컴퍼니가 2018년 2월 음반 유통 사업을 시작한지 2년만에 누적 음반 판매량이 2천 500만장을 돌파했다고 2월6일 밝혔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사명을 새롭게 교체한 이후 음악, 영상, 공연 등 음악 콘텐츠 전문 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비전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 회사는 2018년 2월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 SM, JYP, 빅히트 3사와의 사업 제휴 협약을 통해 음원, 음반 유통 사업을 시작했다. 2019년 가온차트 기준 발매 앨범 점유율 53.8%, 음원 점유율 14.8%를 기록하고 있다.

2019년 신설된 공연사업본부는 자체 기획을 통한 제작이나 대형 공연 투자가 주력이다. 지난 한해 동안 총 52개 공연을 기획, 제작했다. 연말까지 누적 관객 수는 17만명을 넘어섰다. MD 사업을 통해서는 엑소, 레드벨벳 등 아이돌에서부터 송가인, 이문세, 크러쉬 등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공연 굿즈를 기획, 판매하고 있다. 아이리버사업본부 디자인팀과 각 기획사가 밀도 있게 참여해 제품들을 만들어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음악플랫폼 플로(FLO)도 이 회사의 주력 비즈니스다. 출시 1여년 만에 시장 점유율 20%를 넘었다. 플랫폼 밖에서도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스테이지앤플로(Stage&FLO)’를 통해 언더그라운드 아티스트 공연을 기획하거나, 오리지널 콘텐츠 ‘스튜디오 음악당’을 제작 지원해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을 대중에게 소개하고 있다.

드림어스컴퍼니 신상규 콘텐츠사업본부장(부사장)은 “드림어스컴퍼니는 음악 콘텐츠 사업의 주요한 플레이어인 SM, JYP, 빅히트 등 엔터테인먼트 파트너사와 협력을 공고히 해 나감과 동시에 보다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 및 음악이 대중에게 소비될 수 있도록 사업의 방향을 다각화하고 음악 콘텐츠 트렌드 리더로서 시장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