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OT용 보안 솔루션 확대…’안랩 EPS 2.0′ 출시

가 +
가 -

보안 업체 안랩(대표 권치중)이 사회기반시설, 생산설비 등 OT(Operational Technology, 운영기술)환경 보안이 주목 받는 상황을 감안해 특수목적시스템 보안솔루션 안랩 EPS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월6일 밝혔다.

안랩 EPS는 윈도우 기반 특수목적 시스템에서 시스템변경이나 미인가 파일 실행을 차단(락다운)해 보안성을 높이고, 악성코드 검사기능도 제공하는 특수목적시스템 전용 보안 솔루션이다.

안랩은 2014년 특수목적시스템 보안솔루션 안랩 EPS를 처음 출시했고 지난해 9월에는 폐쇄환경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생산설비 시스템 보호를 위해 스탠드얼론(AhnLab EPS Standalone)을 선보였다. EPS 2.0 출시로 OT영역 보안을 위한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게 됐다.

안랩에 따르면 안랩 EPS 2.0은 기존 윈도우 시스템 대상 미인가 실행파일/시스템변경 차단과 악성코드 검사기능에 더해 ▲리눅스 기반 시스템에 대한 악성코드 검사기능 및 통합(윈도우/리눅스) 보안관리 지원 ▲안랩 MDS 연동으로 악성코드 위협 탐지범위 확대 ▲관리자의 시스템 변경 시에도 보안정책을 유지하고 변경 사유를 남기도록 긴급점검모드 기능 고도화 ▲예약검사, 보유파일 검사 개선 등 보안성과 관리 편의성을 높였다.

생산설비나 POS 등 특수목적시스템을 운영하는 담당자는 안랩 EPS 2.0으로 윈도우 기반 시스템 변경시 주요 차단 정책 유지, 리눅스 기반 시스템 악성코드 검사 등으로 보안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수목적 시스템에 특화된 경량 에이전트로 시스템 가용성과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고 악성코드 예약검사 기능 등으로 폐쇄성 높은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보안 운영이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안랩 EPN사업부를 총괄하는 김학선 전무는 “이번 안랩 EPS 2.0은 시스템 가용성이 가장 중요한 OT환경에 맞춰 성능을 업그레이드 했다”라며 “이후에도 관련 솔루션 기능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자사 제품 및 서비스와 연계해 OT 환경에 대한 전문적인 보안 체계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