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로 부족하면 앱으로 자산관리 해볼까?

가 +
가 -

월급이 나도 몰래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느낌이다. 적금도 가입하고, 가계부도 쓴다고 쓰는데 막상 모이는 돈은 솜털보다도 가볍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지만, 태산은 커녕 티끌도 모이지 않는다. 애꿎은 통장만 쳐다보며 한숨 쉬기 여러 번… 이렇게 계속 돈 관리를 해도 좋을지 걱정만 늘어간다.

금융 상담을 받자니 조금은 무섭고, 가계부보다는 조금 더 나은 소비 관리가 필요하다고 느낀다면 자산 관리 앱을 써보면 어떨까?

다양한 핀테크 업체가 등장하면서 지출과 수입을 기록하는 가계부에서 한발 더 나아가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출 분석을 물론, 신용조회, 대출, 보험 서비스 등이 이미 많이 나와 있다.

뱅크샐러드, 자산관리는 기본 건강검진 결과 바탕으로 보험 추천까지

보유한 금융 자산과 실물 자산 정보를 한 화면에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신용등급, 카드, 은행, 보험, 연금은 물론 자동차, 부동산, 건강검진 정보도 보여준다. 증권 계좌와 펀드 계좌까지 연동해 살펴볼 수 있다. 각 정보를 취합해 하단에 보유한 순자산을 정리해 보여준다. 자신이 갖고 있는 총자산을 종합해서 관리할 수 있다.

| 뱅크샐러드 앱 실행 화면

| 뱅크샐러드 앱 실행 화면

재테크 메뉴를 이용하면 사용 지출 항목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월별, 항목별, 카드별로 수입과 지출 규모를 볼 수 있다. 한 달 예산을 설정해 지출 관리도 할 수 있다. 기존 가계부 앱이 문자 내역을 스크래핑으로 불러와 빠지는 정보가 있었다면, 뱅크샐러드는 은행과 카드사 데이터 스크래핑을 통해 개인의 자산과 소비를 분석한다. 한 달 예산 규모를 설정해 지출을 관리할 수 있다.

여기에 뱅크샐러드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건강검진 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 상품을 추천하는 게 특징이다. 현재 가입한 보험과 비교하는 서비스는 아니다. 건강검진 결과를 바탕으로 가입하면 괜찮을 보험을 추천한다.

토스, 소비 분석 바탕으로 금융 상품 추천

토스 역시 연결한 금융 자산 현황과 카드 청구 금액을 보여준다. 다만 카드 지출이나 계좌 입출금 내용을 분석해 지출을 관리하는 기능은 조금 부족하다. 소비 분석을 통해 거래 내역, 대출 규모, 지출 규모, 카테고리별 소비, 할부 여부를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정보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지출 관리 계획을 세워주진 않는다.

| 토스 앱 실행 화면

| 토스 앱에서 소비 분석을 실행 화면

토스는 자산 관리 중 보험, 계좌 개설, 신용관리, 대출 맞춤추천, 투자 등 금융 상품 추천에 좀 더 초점을 뒀다. 시중 금융권 입출금 통장이나 적금, 마이너스 통장, P2P 분산 투자, 인기 카드 추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금융 상품 성격에 따라 토스에서만 추가 우대를 받을 수 있는 상품도 있다.

특히 ‘내 보험 조회’를 통해 월 보험료는 물론 지금 가입한 보험에서 어떤 부분이 부족한 지 상담을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여기에 ‘병원비 돌려받기’ 항목을 통해 최근 병원, 약국에서 지출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병원비 돌려받기를 이용하면 30초 만에 해당 보험사에 청구도 할 수 있다.

소액 저축에 관심이 많다면 ‘핀크’

핀크 역시 주요 은행, 카드사, 증권사 계좌를 연동해 금융 자산을 볼 수 있다. 홈택스 정보와 연동해 전년도 소득을 분석한 내역을 보여준다. 여기에 챗봇 ‘핀고’를 이용해 채팅창을 통해 소비 분석을 하거나 금융 상품을 추천하는 게 특징이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앞서 소개한 두 앱과 비교해 데이터를 불러오는 시간이 좀 오래 걸린다.

핀크는 매일 지출 규모를 ‘소비’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출 내역에 ‘괜히 썼어’, ‘잘 썼어’ 등을 표시하게 해 지출 관리에 재미 요소를 추가했다. 여기에 다른 자 관리 앱과는 다르게 해시태그를 사용해 지출 항목을 분석한다. ‘해시태그로 본 나의 소비’를 통해 주요 지출 내역, 소비 패턴 등을 알 수 있다.

| 핀크 앱은 챗봇 기능을 지원한다.

| 핀크 앱은 챗봇 기능을 지원한다.

핀크 역시 핀크 전용 카드, 대출, 투자, 보험 상품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한다. 이 중에서 ‘습관적금’이란 소액 자동 저축 상품이 특이하다. 자주 소비하는 카테고리를 지정하면, 해당 카테고리에 포함된 지출이 이뤄질 시 핀크 계좌에서 설정한 금액이 자동으로 저축되는 식이다. 신경 쓰지 않아도 특정 소비를 할 때, 자동으로 저금이 이뤄진다.

예를 들어 커피 카테고리를 선택하면 커피값을 결제할 때 자동으로 저금 될 금액을 설정하고, 이 금액이 자동으로 저축되는 식이다. 습관 저금 카테고리는 커피, 쇼핑, 편의점, 치킨, 빵, 패스트푸드 등 총 6가지다. 결제 금액 대비 저금액을 최대 50%까지 설정할 수 있다.

지출 내역만 깔끔하게 보고 싶다면 ‘시럽 웰렛’

멤버십, 쿠폰 중심으로 서비스했던 시럽 월렛이 카드와 예적금, 뱅킹, 보험, 투자, 대출 등 금융 전반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아직은 사용자 맞춤형 지출 분석이나, 금융 상품 추천보다는 내역을 깔끔하게 보여주는 데 그친다.

은행 잔액, 대출 잔액, 결제 예정 금액, 카드 사용 금액이나, 청구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카드사별 혜택을 받기 위한 카드 필요실적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시럽 월렛은 향후 소비패턴 기반 신규 카드 추천 등 다양한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한다.

| 시럽 월렛은 카드 사용 내역을 보기 편리하다

| 시럽 월렛은 카드 사용 내역을 보기 편리하다

참고로 이들 모바일로 자산관리 앱 서비스를 이용하기 전에 필요한 준비물이 있다. 공인인증서다.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뱅크샐러드, 시럽월렛, 토스, 핀크 등은 모두 금융 정보 조회를 위해 공인인증서를 필요로 한다. 뱅크샐러드는 은행 계좌 정보를 불려오기 위해 추가로 아이디와 비밀번호 정보도 필요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