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 110억원 투자 유치

특정 기술 분야에 최초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초기 지원에 집중하고 있는 엑셀러레이터다.

가 +
가 -

기술 창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DB금융투자, IBK기업은행, 소프트뱅크벤처스, 퀀텀벤처스코리아, 키움투자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으로부터 총 1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월10일 밝혔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유망한 기술 스타트업 발굴, 투자 및 육성 프로세스 전문 시스템화, 예비 창업 고도화 프로젝트 등에 이번 투자 유치금을 집중 활용할 계획이다.

2014년 설립된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특정 기술 분야에 최초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초기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까지 투자한 스타트업은 130여곳 이상에 달한다. 지난해 국내 뷰티 디바이스 전문업체 셀리턴에 인수된 인공지능 기반 피부암 진단 분석업체 스페클립스와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 기술 스타트업 토모큐브 등 경쟁력 있는 기술 스타트업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낸 바 있다.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는 “벤처기업 투자는 단순 자금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투자기업의 성장성과 지속성을 만드는데 그 역할과 책임이 있는 일”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스타트업에게는 더욱 확장된 성장의 기회를, 투자자에게는 다양하고 새로운 투자처 발굴의 기회를 제공하는 국내 대표 액셀러레이터로 활약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