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지난해 영업이익 367억원…35.4%↑

올해도 실적 상승 견인한 '별풍선'

가 +
가 -

아프리카TV가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 2019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79억원과 367억원을 기록했고, 전년 대비 매출액은 32.6%, 영업이익은 35.4% 증가했다. 2019년 당기순이익은 34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비 60.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TV는 2월12일 2019년 4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4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3억원으로 3%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7% 증가한 7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실적 상승 견인한 ‘별풍선’…올해 화두는 ‘참여’

4분기는 일회성 비용 지출(지스타, BJ대상 등 행사비)이 늘어나면서 전 분기 대비 영업비용이 증가했다. 전체 매출 중 플랫폼 매출(기부경제선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광고 매출에서 콘텐츠형 광고 분야가 성장했다.

연간 실적 상승은 기부경제선물(별풍선, 구독 등) 매출의 꾸준한 성장과 광고 매출 증대가 견인했다. 2019년 전체 매출 중 기부경제선물 등 플랫폼 매출 비중은 77%를 차지하고 있다. 광고 매출(플랫폼광고, 콘텐츠형 광고 등)은 17%를 기록했다.

아프리카TV는 “콘텐츠형 광고는 기존 광고 대비 ‘높은 소비자 관여도(인게이지먼트, Engagement)’, 부담 없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광고의 엔터테인먼트화’ 등의 강점을 통해 신작을 출시하는 게임사를 중심으로 계속해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프리카TV는 ‘확장’을 키워드로 사업 영역을 계속해서 확대하면서 분야 간 시너지 효과 창출을 노려 왔다. 올해도 이 같은 기조는 계속될 전망이다. 작년 하반기 오디오 플랫폼 서비스 강화를 위해 NHN의 팟캐스트 플랫폼 ‘팟티(PODTY)’를 인수한 데 이어 올해 1월에는 KTH와 콘텐츠 IP(지적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콘텐츠 확장도 진행하고 있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는 “2020년에는 ‘참여’를 키워드로 개방형 플랫폼 전환, 유저클립 VOD 서비스 강화, 유저 보상 제도 도입, 카테고리별 참여 콘텐츠 확대, 자체 스포츠 리그 진행, e스포츠 경기장 오픈 등 유저들이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또한, 올해에는 지금까지 확장을 이어온 사업 분야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프리카TV는 1주당 550원의 2019년 결산 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약 60억원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