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AI 추천배차 도입… “라이더 배달만 집중”

"배달 수입도 늘어날 것"

가 +
가 -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국내 배달앱 최초로 인공지능(AI) 배차 시스템을 도입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년6개월의 개발 과정을 마치고 오는 2월27일 서울 송파・강동 지역부터 ‘AI 추천배차’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AI 추천배차는 인공지능이 배달원 동선, 주문 음식의 특성 등을 고려해 라이더・커넥터를 자동으로 배정해주는 시스템이다. 새로운 배달 주문이 들어오면 AI는 순간적으로 인근 배달원들의 위치와 그가 갖고 있는 현재 배달 건 등에 새로운 주문을 시뮬레이션해보고 가장 적합한 라이더・커넥터를 고른다.

“배달원은 배달만 집중”…콜 효율성 높인다

우아한형제들과 물류 배송 자회사인 우아한청년들은 AI 추천배차가 배달원의 운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전체 라이더 사고 중 12%가 전방주시 미흡으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 라이더・커넥터는 실시간으로 앱에 뜨는 배달 콜에 먼저 ‘수락’ 버튼을 눌러야 다음 일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데, 이 때문에 운전하면서도 휴대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우아한형제들은 AI 추천배차가 도입되면 알고리즘이 ‘현재 나의 동선에서 가장 적합한 다음 콜’을 자동으로 배차, 운행에만 집중하도록 도울 수 있어 이 같은 사고가 줄어들 거라 설명했다.

콜 처리 효율성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AI 추천배차는 동선상 두 건의 콜을 처리하는 게 가장 적합할 경우 ‘픽업→배달→픽업→배달’이 좋을지, ‘픽업→픽업→배달→배달’이 더 효율적일지도 파악해 동선을 추천해준다. 우아한청년들 김병우 물류사업부문장은 “AI 추천배차를 사용하면 개인별 배달 건수가 늘어나 전반적으로 배달 수입이 증가하고 배달수행 스트레스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AI 추천배차는 우아한형제들 개발자 10여명이 2018년 7월 개발에 착수해 1년6개월 만에 완성됐다. 음식 배달은 주문이 특정 시간대에 몰리는 데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배달원의 위치를 고려해서 최적화해야 하기 때문에 기술적 난이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우아한청년들은 AI 추천배차를 적용하면서 기존의 일반배차 모드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라이더・커넥터들은 두 개의 모드 가운데 자유롭게 선택하고 변경할 수 있다. 우아한청년들은 AI 추천배차 모드를 적용하고 사용 후기 등 피드백을 주는 라이더・커넥터에게는 배달 건당 500원씩 프로모션 배달비를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라이더・커넥터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에서 일하실 수 있도록 꾸준히 관련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