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통신3사, ‘갤럭시Z 플립’ 출시…“물량 넉넉하다”

2020.02.14

‘갤럭시Z 플립’ 판매가 시작됐다. 초기 물량이 부족했던 ‘갤럭시 폴드’와 달리 출시 초기 품절 사태가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온라인 몰에서 완판 소식이 나왔지만, 업계는 대체로 갤럭시 폴드보다 충분한 물량이 준비됐다는 입장이다.

이동통신 3사는 2월14일 갤럭시Z 플립 온·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갤럭시Z 플립은 삼성닷컴을 통해 자급제폰으로도 판매된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 풀리는 갤럭시Z 플립의 첫 일주일 물량은 통신 3사, 자급제를 합쳐 약 2만대 수준으로 파악된다. 갤럭시 폴드 출시 초기 물량과 비교해 10배가량 많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지난해 갤럭시 폴드 때는 물량이 적었는데 이번에는 고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수요를 사전에 잘 예측했고, 충분한 물량을 확보해 현재 품귀 현상 없이 잘 판매 중이다”라고 말했다.

“물량 넉넉하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온라인몰 ‘U+숍’에서 오전 8시50분부터 판매를 시작한 갤럭시Z 플립 초도 물량이 30분 만에 완판됐다고 밝혔다. 현재 2차 예약 가입 신청을 받고 있으며, 다음 주 월요일부터 판매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갤럭시 폴드는 실제 물량이 적었는데 이번 갤럭시Z 플립은 물량이 충분해 이번 완판 소식은 마케팅으로 보인다”라며 “이통사 별로 온라인 판매 물량은 오프라인 판매 물량의 5%-10% 정도로 적다”라고 지적했다.

LGU+ 관계자는 “온라인몰 물량이 전혀 적은 게 아니며, 타사 대비 비중이 높다”라며 “갤럭시 폴드 대비 낮은 가격, LGU+의 온라인 채널 강화 정책, 신종 코로나 사태 등이 맞물려 온라인몰에서 갤럭시Z 플립이 완판된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갤럭시Z 플립은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이다. 좌우로 펼치는 대화면을 강조한 갤럭시 폴드와 달리 조개껍데기처럼 위아래로 화면을 접고 펼치는 ‘클램셸형’ 디자인을 통해 휴대성에 초점을 맞췄다. 국내에서는 미러 퍼플, 미러 블랙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65만원이다.

이동통신 3사가 발표한 갤럭시Z 플립 공시지원금은 최대 21만원 수준이다. 실사용을 목적으로 구매하는 이용자는 선택약정 25% 할인을 적용받는 게 유리하다.

SK텔레콤은 요금제별로 6만5천원부터 21만원까지 공시지원금을 제공하며, KT는 4만5천원부터 15만3천원, LGU+는 11만3천원부터 17만5천원까지 지급한다.

| 한정판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한편, 삼성전자는 패션 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한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오는 21일부터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갤럭시Z 플립과 ‘갤럭시워치 액티브2’, ‘갤럭시버즈 플러스’에 톰브라운 시그니처 색상과 삼색 패턴 디자인이 적용된 패키지 버전으로 가격은 297만원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