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커넥트, 지난해 매출 1700억원 기록

'아자르' 개발사다.

가 +
가 -

하이퍼커넥트가 2019년 연매출 1700억원을 넘겼다.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Azar)’의 지속 성장과 함께 자회사에서 서비스 중인 ‘하쿠나 라이브(Hakuna Live)’의 출시가 크게 작용했다.

글로벌 영상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는 2월17일 내부 실적 집계 결과 2019년 연결 매출 17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9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늘었다. 하이퍼커넥트는 2014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매년 60% 이상 매출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번 실적 성장에는 하쿠나 라이브의 출시가 주효했다. 서비스를 내놓은 첫 해인 2019년 매출 100억을 돌파하며 구글플레이 ‘2019 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에 선정됐다. 지난 1월에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앱 수익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쿠나 라이브는 기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 호스트와 멀티 게스트 간 소통 기능을 강화한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다.

아자르도 지속 성장 중이다. 전세계 4억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인도, 중동, 유럽과 아시아 등에서 성장 중이다. 모바일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서 발표한 ‘2019년 12월 구글플레이 전세계 비게임 앱 매출 순위’에서 5위, ‘2019년 유럽 전체 비게임 앱 매출 순위’에서 틴더, 넷플릭스, 유튜브의 뒤를 이어 4위를 기록했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하이퍼커넥트는 AI 및 영상통화 기반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게임 중심의 앱 시장에서 자사 대표 앱 아자르와 신규 앱 하쿠나 라이브를 모두 성공 시키며 ‘멀티 프로덕트 컴퍼니’로 거듭났다”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와 개발을 멈추지 않고 수많은 글로벌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 도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커넥트는 올해 대규모 인재 영입에 나선다.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는 경력직 모집은 개발, 데이터, PM, 사업, 전략, 디자인 등 다양한 직군을 채용 중이다. 하이퍼커넥트 채용 페이지에서 지원 서류를 접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