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팅’ 앱, 한국에서 매출 높았다…상위 3개 차지

가 +
가 -

작년 한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유료 결제한 앱 상위 10위에 데이팅 앱이 3개가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계적으로 데이팅 앱이 열풍인 가운데, 한국에서도 점점 더 많은 사용자들이 데이팅 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앱애니가 발표한 ‘2020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를 보면 작년 국내 소비자 지출 상위 앱 10위권에 ‘아자르(6위)’, ‘위피(7위)’, ‘심쿵(10위)’이 각각 랭크됐다.

2012년부터 iOS와 구글플레이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17억건의 데이팅 앱 다운로드가 발생했다. 이는 업데이트 및 재설치는 포함되지 않은 수치로 향후 데이팅 앱 이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앱애니는 예측했다.

2019년 기준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데이팅 앱에 22억달러(약 2조5934억원)를 지출했다. 2017년 대비 두 배 증가한 빠른 성장세다. 특히 ‘틴더’는 데이팅 앱 전체 지출액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 동안 소비자 지출 면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비게임 앱으로 주로 앱 내에서 구매가 이뤄졌다.

아시아권에서 일본의 ‘페어즈’가 전세계에서 5번째로 수익이 높았다. 한국 ‘아자르’는 3위, 중국 ‘탄탄’은 6위를 차지했다. 탄탄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약 7만%의 초고속 성장세를 보이며 나스닥 상장 소셜 미디어 앱인 ‘모모’에 760만달러(약 8961억원)에 인수된 바 있다.

신디 뎅 앱애니 아태지역 총괄 디렉터는 “지난 몇 년간 데이팅 앱은 정기구독 서비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라며 “정기구독 시스템은 기존 데이팅 앱 수익 창출 구조에 대대적인 변화를 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앱이 등장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들의 교차 앱 사용(Cross-app usage)을 통해 우정, 관심사, 인맥, 심지어 직업 등 사랑을 넘어 모든 관계를 앱을 통해 찾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