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50억원 기금 조성…‘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쓴다

손 소독제 7만5천개도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가 +
가 -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2월16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라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한다. 이 기금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의 이자 50%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대상은 2020년 2월13일 이후 대출 받은 소상공인이며 기금 소진 시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의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지원 대상자는 오는 19일부터 배달의민족 업주 전용 홈페이지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지원 기준과 신청 방법은 별도 안내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천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한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플랫폼 기업이 나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며, 소상공인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