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020년형 ‘LG그램 17’을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지난 2016년 첫발을 내디딘 일본 시장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 LG전자는 신제품을 일본 유통사 요도바시카메라, 빅쿠카메라 등이 운영하는 주요 매장에 진열하고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고 2월19일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일본 소비자들은 휴대성을 중시해 초경량 노트북 선호도가 높다”라며 “2016년 LG그램 시리즈를 앞세워 일본 노트북 시장에 처음 진출한 후 신규 라인업을 지속 선보이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LG그램의 혁신성을 강조해 경쟁이 치열한 일본 노트북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게획이다.

| 2020년형 LG그램 17

2020년형 LG그램 17(17Z90N)은 WQXGA(2560×1600) 해상도를 갖는 17형 ‘IPS 패널’을 탑재해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을 기대할 수 있다.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면적을 최소화한 히든 힌지를 적용해 직전 모델에서 세로 길이가 3mm 줄었다. 화면은 초슬림 베젤을 적용해 몰입감이 뛰어나다.

대부분 노트북의 16:9 화면비율과 달리, LG그램 17은 아래쪽에 숨겨진 부분을 더 보여주는 16:10 화면비율을 채택했다. 사진·영상 편집, 문서 작업 등을 더 편리하게 할 수 있다.

기존 제품에서 10% 늘어난 80와트시(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무게는 1350g이다. 일반 키보드 배열에 익숙한 고객들을 고려해 키보드 오른쪽 숫자키를 4열 디자인으로 변경했다.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한 뛰어난 내구성도 강점이다.

한편 LG그램 17은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영국 IT 전문 매체 <테크레이더>는 “시중에 판매되는 최고의 비즈니스 노트북”이라며 “초박형·초경량 17형 노트북을 디자인하는데 다른 모든 곳이 실패했을 때 LG전자는 성공했다”라고 평했다.

LG전자는 올해 초 국내 시장에 출시한 2020년형 LG그램 시리즈를 이달부터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주요 국가에도 출시할 계획이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