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도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인물 연관검색어도 중단

가 +
가 -

카카오에 이어 네이버도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인물명에 대한 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하기로 했다.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명 연관검색어 중단은 3월 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유봉석 전무는 2월19일 보도 자료를 내고 “인터넷의 본질적 특징인 ‘양방향 소통’의 가치도 소중히 해왔다”라면서 “하지만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네이버도 연예인 활동을 폭넓게 다루는  연예뉴스 댓글 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만큼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에 대해 책임을 공감한다”라고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기술과 운영 정책을 통해 연예뉴스 댓글들의 연예인 인격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도했지만 기술적인 조치만으로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는 것은 부족했다”라면서 “연예인이기 전에 인격권을 보호 받아야 할 개인의 고통에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라 판단했다. 연예인을 아끼고 응원하는 팬들의 댓글이 아무리 많아도 소수의 악플이 연예인 개인에게 끼치는 부정적 영향력이 너무 크다”라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폐쇄한다는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연예인을 포함해 인물명 검색 시 제공되는 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완전 폐지하기로 했다.

유봉석 전무는 “연관 검색어는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와 함께 추가로 궁금해할 수 있는 키워드를 제안하하는 기능”이라며 “하지만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를 기반으로 하다 보니, 이 공간에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나 인격권을 침해할 수 있는 키워드가 노출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동 완성 기능의 경우 폐지는 면했다. 유봉석 전무는 “자동완성 기능은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필수적인 기능인 만큼,  상시적인 개선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할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앞으로 연예 정보 서비스를 스타의 개인적 근황이나 사생활에 대한 과도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 콘텐츠 대신 실제 활동의 결과물인 작품 중심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목표다. 유봉석 전무는 “연예인들이 그들의 활동을 응원하는 팬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