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도 정비…데이터 보관 아닌 활용 주목해야”

가 +
가 -

파수닷컴이 세미나를 열고 데이터3법 통과 이후 기업들이 준비해야할 대응 방안을 공유했다.

파수닷컴이 세미나를 열고 데이터3법 통과 이후 기업들이 준비해야할 대응 방안을 공유했다.

파수닷컴(대표 조규곤)이 지난18일 안전하고 효율적인 개인정보 비식별 정보 활용을 위한 대응전략을 주제로 고객 세미나를 열고 데이터 3법이 통과된 만큼 기업들은 이제 데이터 중심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파수닷컴 윤덕상 본부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데이터 3법 개정안 통과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범위가 대폭 확장되면서, 앞으로는 데이터를 단순히 보관하는 관점이 아닌 활용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면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파수닷컴 박성수 팀장은 빅데이터 기반 개인정보 가명화 절차 및 실제 사례들을 소개하면서 재식별 위험 기준을 만족하면서 사용 목적에 따른 연구가 가능한 비식별 데이터 생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파수닷컴 외에 데이터스트림즈의 이상옥 본부장도 참석해 데이터 3법이 빅데이터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법무법인 린의 정경오 변호사는 데이터 3법 개정에 따른 개인정보 활용으로 반드시 준수해야 하는 관련 법규, 보안 사항 등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