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일진에게 찍혔을 때’ IP 웹툰으로 확장

게임, 소설, 웹드라마, 웹툰으로 제작됐다.

가 +
가 -

컴투스가 자회사 데이세븐이 개발한 스토리게임 ‘일진에게 찍혔을 때’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웹툰을 공개했다고 2월24일 밝혔다. 소설, 웹드라마에 이어 게임 IP를 다양한 형태로 확장하는 모습이다.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데이세븐이 개발한 모바일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국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후 소설, 웹드라마 등으로 제작되며 게임 IP의 확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특히, 지난해 드라마 제작사 와이낫미디어가 제작한 동명의 웹드라마는 누적 조회 수 7천만 뷰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 ‘일진에게 찍혔을 때’ 웹툰

‘일진에게 찍혔을 때’ 웹툰은 다온크리에이티브가 기획 및 제작에 참여했으며,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연재된다. 지난 22~23일 양일에 걸쳐 총 25화까지 공개됐으며, 매주 일요일마다 새로운 내용이 공개된다. 이번 웹툰은 원작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웹툰에 맞는 스토리텔링이 더해졌다.

데이세븐 관계자는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원작 스토리게임을 시작으로 소설, 웹드라마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 제작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라며, “이번 작품 역시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고자 초기 기획 단계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여 작업하고 있고, 웹툰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컴투스는 이번 ‘일진에게 찍혔을 때’ 웹툰을 비롯해 IP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컴투스의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는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미국 장르영화제 후보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IP를 만화, 소설,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컴투스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게임문학상’ 공모전을 개최하며 스토리 발굴에 힘쓰고 있다.

또 데이세븐과 함께 스토리게임 플랫폼 ‘스토리픽’을 올해 1분기 중에 출시할 계획이다. 해당 플랫폼에서는 스토리 RPG ‘워너비 챌린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IP를 활용한 게임 등 여러 스토리게임이 제공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