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신의탑’·‘갓오하’·‘노블레스’, ‘애니’로도 한미일 방영

국내 웹툰 IP 애니메이션화 글로벌 런칭 첫 사례

가 +
가 -

네이버웹툰 ‘신의 탑’, ‘갓 오브 하이스쿨’, ‘노블레스’가 애니메이션화 돼 올해 한미일에 동시 방영된다. 제작에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기업들이 참여한다. 국내 웹툰 IP(지식재산권)가 해외에서 애니메이션화 되는 첫 사례로 한국 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웹툰은 2월26일 ‘신의 탑’, ‘갓 오브 하이스쿨’, ‘노블레스’ IP가 순차적으로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올해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동시 방영된다고 밝혔다. 모두 인기 순위 최상위권을 다투던 네이버 대표 웹툰들이다.

이번 애니메이션 제작에는 일본 대표 프로덕션들이 참여했다. 텔레콤 애니메이션 필름이 ‘신의 탑’ 제작을 맡았으며, 마파(MAPPA)는 ‘갓 오브 하이스쿨’, 프로덕션I.G는 ‘노블레스’ 제작을 담당한다.

네이버웹툰 측은 제작사들이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원작의 독특한 세계관과 참신한 캐릭터들을 수준 높게 표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의 유명 애니메이션 기업 ‘크런치롤’이 주요 투자 및 유통사로 참여했다. 크런치롤은 미국의 종합미디어그룹 워너미디어의 브랜드로, 전 세계적으로 6천만명의 활성 사용자 및 200만명 이상의 유료 사용자를 보유한 애니메이션 전문 스트리밍 서비스다.

애니메이션화 첫 주자는 ‘신의 탑’이다. 4월1일부터 방영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네이버 시리즈on을 통해 제공된다. 김명준, 양정화 등 유명 성우진이 참여했다.

‘신의 탑’은 크런치롤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서 미국을 포함한 북미, 남미 및 유럽 지역에 방영, 일본에서는 ‘Tokyo MX’, ‘BS11’ 등 유명 TV 채널 등을 통해 일본 전역에 방영될 예정이다.

지난 2010년부터 네이버웹툰에서 연재 중인 SIU 작가의 ‘신의 탑’은 주인공인 소년 ‘밤’이 자신의 전부였던 소녀 ‘라헬’을 찾아 떠나는 모험 이야기로, 탑이라는 독특한 배경을 중심으로 짜임새 있는 스토리 구성을 갖춰 해외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모았다. ‘신의 탑’은 전세계 누적 조회 수 45억을 돌파했다.

네이버웹툰은 이번 애니메이션화를 시작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웹툰 IP의 영상화가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북미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천만 돌파 등 가파르게 성장을 거듭해온 네이버웹툰이 원천 콘텐츠로서도 세계적인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라며, “앞으로도 네이버웹툰의 우수한 작품들을 포함해 한국의 웹툰이 해외에서도 더 많은 주목을 받고 글로벌 무대로 나갈 수 있는 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