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탈옥폰 무력화시킬 수 있는 특허 신청

가 +
가 -

애플이 지난주 전자기기에서 인증받지 않은 사용자를 인식하고 차단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 ‘더 레지스터‘ 등 외신은 이와 같은 소식을 전하며, 사용자 입장에서 환영할 만한 기술이지만 탈옥폰을 차단하는데 활용될 우려도 있다며 경계의 눈초리를 보냈다.

jailbreakMe jpg애플이 새롭게 특허를 신청한 기술은 전자기기에서 인증받지 않은 사용자를 인식하고 차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본적으로 도난된 아이폰을 인식하고, 신용카드 번호나 은행 계좌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데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 기술은 활용하면 미인증된 사용자가 도난신고된 아이폰을 사용할 경우 사용자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애플의 원격 저장소로 전송하고 정보를 완전히 삭제할 수 있다. 또한, 통신사를 통해 통신 서비스를 차단하거나 휴대폰을 종료시키고, 혹은 휴대폰의 특정 기능만을 선택해 사용할 수 없도록 조치할 수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특허 문서에 따르면 이 기술은 휴대폰에서 메모리 사용량이 급증하는 것을 추적하는 방식으로 탈옥(Jailbreak)이나 언락(unlock)여부 감지하고 이를 무력화시키는 방법도 포함하고 있다.

훔친 아이폰을 탈옥하면 내부 정보를 더 손쉽게 빼돌릴 수 있다는 것이 이유이지만, 다른 말로 하면 애플이 사용자들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탈옥폰을 무력화시킬 수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지난달 미국 저작권 사무국은 “이용자가 합법적으로 획득한 애플리케이션을 아이폰에 설치하기 위해 탈옥하는 것은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당시 애플은 “탈옥은 애플의 보증 약관을 위반하는 것이고, 사용자의 아이폰을 불안정하고 신뢰할 수 없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고 반박하며 탈옥에 대한 정책에 변화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여기에 애플이 탈옥폰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신기술까지 선보이면서 탈옥폰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탈옥을 통해 아이폰을 자유롭게 활용하려는 사용자와 탈옥을 막아 콘텐트 유통을 통제해보려는 애플의 줄다리기가 어떤 결말을 가져올 지 흥미롭다.

<사진설명 : 최근 선보인 jailbreakMe.com은 iOS4를 사파리 브라우저에서 손쉽게 탈옥할 수 있어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