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직방·토스 대표 3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이끈다

김슬아·안성우·이승건 공동 의장 체제로.

가 +
가 -

컬리 김슬아 대표, 직방 안성우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 3인이 사단법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하 코스포)의 신임 의장으로 선출됐다.

코스포는 2월27일 드림플러스강남에서 2020년도 정기총회를 개최,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현장 참석을 최소화하고 온라인 시스템을 연계해 진행됐다.

공동의장으로 선출된 3인은 “스타트업을 대표하는 코스포의 의장으로 선출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스타트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나기기 위해 각자의 경험을 살려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2020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정기총회에서 김봉진 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2기 의장을 공동의장으로 선출한 배경에 대해 코스포는 다양한 산업군에 포진한 회원사를 보다 효율적으로 대변하기 위해 분야가 다른 대표적인 창업가 3인의 협력체제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각자의 강점을 살려 코스포의 커진 역할에 기여, 균형 있는 조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스타트업의 생태계 발전을 지원하고 공동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스타트업으로 구성된 단체다. 2020년 2월 기준 총 1230여개 스타트업 및 기업이 가입돼 있다. 올해 활동목표는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과 함께 성장하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다. ▲회원사 멤버십 강화 및 ▲생태계 협력 확대의 투 트랙으로 주요 사업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2016년 발족부터 3년6개월 동안 코스포를 이끌어 온 김봉진 초대 의장은 이날 총회를 마지막으로 임기를 마쳤다. 김봉진 의장은 “코스포의 시작부터 신경제 선언, 대통령후보 초청 토론회, 혁신성장 옴부즈만, 핀란드 경제사절단 동행 등 많은 일들이 기억에 남는다”라며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기에 새로 선출된 세 명의 의장께서 스타트업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더욱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라고 그동안의 소회와 기대를 전했다.

신임 의장의 임기는 2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