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 101,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클래스 수익금 기부

"대구 지역의 방역 활동 및 치료에 보탬이 되고 싶다"

가 +
가 -

클래스101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에 500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고 2월28일 밝혔다.

클래스 101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에 동참하고자 ‘셀럽 클래스’ 운영 수익금 500만원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본 기부금은 미대오빠 김충재의 목탄화 클래스,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박막례시피’ 등 전액 기부를 조건으로 진행된 이벤트 클래스에서 발생한 수익금이다.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클래스 101의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활동에 영향을 받은 지역 주민 및 방역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클래스 101 측은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의 방역 활동 및 치료에 보탬이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