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딧 “자영업자에 P2P 대출 플랫폼 무료 이용 지원”

지원 대상은 음식.숙박.관광업 사업자 중 전년 동월 또는 전월 대비 매출액 10% 이상 감소한 대출자

가 +
가 -

P2P금융 렌딧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 대출자들을 위한 플랫폼 이용료 무료 지원을 3월2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음식·숙박·관광업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중 전년 동월 또는 전월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사업자 대출자다. 이를 위해 대출 신청자 중 지원 대상이 되는 경우 증빙 서류를 추가로 받는다.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자체적인 심사평가모델을 통해 대출자마다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산출하는 대출 심사 프로세스는 동일하게 진행된다. 플랫폼 이용료 무료 지원 기간은 3월 한 달간, 이후 상황에 따라 연장 운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는 지난 2월7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어 28일에는 소상공인 대상 저금리 대출상품 공급 확대 및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역신보 재원 확충 등을 골자로 하는 추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렌딧이 이번 지원 정책을 마련한 데에는 금융위의 코로나19 대응 추가 지원 방안 발표가 큰 계기가 됐다. 개인신용 중금리대출을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는 만큼, 소상공인.자영업 대출자 지원에 보탬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제까지 축적해 온 중금리대출 데이터와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하면, 일시적인 위기 상황이라도 기존 데이터에 기반해 개인사업자들의 적정금리를 산출하는 것이 가능하다. 우량한 개인사업자들이 자칫 적정금리의 대출을 받지 못할 수 있는 상황에 중금리대출의 포용력을 넓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렌딧 김성준 대표는 “무엇보다 전세계 최초의 P2P금융 제정법이 탄생한 것은 금융위원회가 권대영 단장을 필두로 하는 금융혁신기획단을 통해 혁신 금융 육성에 힘썼던 때문이기도 하다”라며 “오는 8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시행으로 제도권 금융 진입을 앞두고 있는 만큼, 혁신 금융 기업으로서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정책에 동참하고자 생각했다”라고 무료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