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편의점업계 최대 배송 시스템 구축…‘부릉 OMS’로

주문, 재고 연동, 배송까지 한 번에.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편의점 ‘CU(씨유)’에 ‘부릉 OMS(Order Management System)’를 통한 원스톱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3월2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CU가 업계 최초로 실시하는 ‘네이버 간편주문’ 단독 파트너로 선정됐다. 앞으로 CU 네이버 간편주문으로 들어온 주문 처리부터 배송까지 전과정을 메쉬코리아가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부릉 OMS로 고객 주문을 받으면 이를 CU로 전달하고, 최종 배송까지 한번에 진행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메쉬코리아는 자체 재고 서버와 CU의 재고 서버를 연동, 주문 정확도를 높여 빠른 배송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부릉 OMS는 주문부터 재고 연동, 중계, 배송까지 하나의 채널로 통합한 메쉬코리아의 원스톱 솔루션이다. 주문 및 배송 통합관리를 통해 배송을 효율화하는 한편 이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4월부터 편의점 최초로 배송 서비스를 실시한 CU의 배송을 맡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그 서비스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네이버간편주문의 원스톱 배송 서비스까지 맡게 됐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사업 초기부터 CU와의 돈독한 파트너십을 맺어왔으며 이번에 네이버간편주문 도입의 단독 파트너로 배송을 수행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주문중계부터 배송까지 막힘없는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네이버와 플랫폼 통합관리서비스 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네이버 간편주문을 통해 구매 제품을 집 앞까지 가져다주는 배달 서비스를 3월부터 시행한다. 이용고객은 별도 앱 설치 없이 모바일로 네이버에 접속해 CU를 검색하면 반경 1.5km 이내에 있는 점포에서 260여가지 상품들을 주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