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로 얻은 이익 사회 환원”…이재웅, ‘타다금지법’ 폐기 읍소

"‘타다’가 혁신의 꿈을 꿀 기회를 주세요"

가 +
가 -

“‘타다’가 혁신의 꿈을 꿀 기회를 주세요, 혁신의 결실을 모두 사회에 돌려드리겠습니다.”

이재웅 쏘카 대표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폐기를 요구하는 한편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 운영을 통해 얻는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3월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타다’의 최대 주주로서 앞으로 타다가 잘 성장해서 유니콘이 되거나 기업공개를 해 제가 이익을 얻게 된다면 그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라며 “전세계에 없는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모델을 만들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혁신을 하고, 혁신의 결실을 얻으면 그 결실로 사회를 포용해야한다는 것이 제가 가지고 있던 오랜 생각”이라며 “타다를 같이 만들어가는 동료들이나 드라이버들, 택시기사들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젊은이들에게 타다의 성장으로 인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 보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원래 몇 년 뒤 IPO를 앞두고 사회환원을 발표하고 싶었다. 혁신을 이룬 다음에 그 결실을 사회와 나눌 방법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이런 사회환원을 발표하면서도 며칠 뒤 타다가 금지되는 법이 통과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할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 사회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렌터카 기사 알선 조건을 명확히 하는 내용이 담겨 일명 ‘타다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오는 4일 열리는 법사위에 이어 5일 본회의에서 법안이 통과될 경우 타다 베이직은 운영 방식을 변경해야 한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플랫폼 사업자는 별도의 기여금을 내고, 플랫폼 운송사업 면허를 발급 받아 국토부가 허가한 총량 안에서 관련 서비스를 운영해야 한다.

이 대표 등 타다 측은 법안이 통과되면 타다는 문을 닫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폐기를 요구해왔다. 지난달 19일 1심 법원이 타다 영업을 합법으로 판단, 무죄를 선고하면서 타다의 개정안 폐기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대표는 “국내외 여러 투자자들을 접촉해봤으나 타다금지법 통과 후에는 투자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 1만여명의 드라이버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라며 “특정기업의 적법한 서비스를 하루 아침에 불법으로 만드는 법안은 폐기되어야 마땅하다”라고 비판했다.

또 “타다금지법은 타다를 막는 것말고는 아무런 혁신도 만들어내지 못하는 법”이자 “대기업과 택시업자들의 기득권만 지키겠다는 법”이라고 주장하며 “혁신모빌리티기업이 더 이상 국회나 법정이 아니라 시장에서 사업을 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타다는 오는 4월1일 쏘카에서 분할 독립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