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예약 솔루션 테이블매니저, 35억원 투자 유치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국내 예약솔루션 시장 점유율을 확장할 계획"

가 +
가 -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가 메가인베스트먼트, SJ투자파트너스, 스트롱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어니스트벤처스, KB증권, 신한캐피탈으로부터 3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테이블매니저의 누적 자금조달 금액은 이번 시리즈A 투자를 포함해 약 50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2017년 테이블매니저는 네이버와 카카오의 벤처캐피털인 스프링캠프, 케이큐브벤처스, 에스큐빅엔젤스로부터 총 3억원의 시드 투자를 받은 바 있다. 당시 네이버 계열 VC 스프링캠프와 카카오 계열 VC 카카오벤처스에서 동시 투자유치한 스타트업은 테이블매니저가 최초였다는 게 이 회사 측 설명이다. 2018년에는 중소기업벤처부 팁스 프로그램에 창업팀으로 최종 선정돼 정부로부터 최대 7억원의 지원금을 받기도 했다.

테이블매니저는 레스토랑 예약 및 고객관리 솔루션 ‘테이블매니저(TableManager)’와 레스토랑 실시간 온라인 예약 플랫폼 ‘마이테이블(MyTable)’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마이테이블은 지난해 4분기 4만5천건 이상의 예약 건수를 기록해 서비스 출시 첫 분기보다 150배 성장했고, 최근 테이블매니저는 누적 예약 건수 300만건을 돌파했다. 고객사는 수도권 중심, 700개사 이상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애슐리, 가온, 알라프리마, 울프강스테이크하우스, 엔타스 그룹(경복궁, 삿뽀로, 고구려 등), 송추가마골, 탑클라우드 등 국내 유명 레스토랑과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테이블매니저 솔루션을 이용 중이다.

테이블매니저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국내 예약솔루션 시장 점유율을 확장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레스토랑 고객사를 늘려나갈 예정이며, 이를 위해 제품 개발에 더욱 집중 투자해 나갈 방침이다.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더 많은 매장과 더 많은 고객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