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코로나19에 ‘취소수수료 0원’…숙소 300여곳 참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책을 일시 변경했다.

가 +
가 -

여기어때가 전국 숙소 300여곳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여행객의 피해 방지에 나선다. ‘취소수수료 제로 정책’을 일시 도입, 여행객의 안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는 오는 3월14일까지 숙소 300여곳에 대해 ‘취수수수료 제로 정책’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들 숙소는 숙박 하루 전이라도 예약 취소 의사를 밝힐 경우 취소수수료를 적용하지 않는다. 여행 수요가 큰 호텔과 리조트, 풀빌라를 포함한 펜션과 캠핑장 등이 이번 정책에 참여한다. 대상 숙소는 실시간으로 확대 중이다.

해당 정책은 이달 31일까지 숙박하는 예약 건을 대상으로 한다. 고객은 오는 14일까지 예약을 취소해 해당 제도를 적용할 수 있다. 여기어때 고객행복센터는 전화(1670-6250)와 카카오톡 채널(여기어때 고객행복센터)을 통해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을 통해 제도 적용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취소를 확정하면 된다.

여기어때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숙박시설을 예약했지만 방문하는 데는 부담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여행산업이 큰 위기를 맞았지만,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하는 제휴점과 함께 일시적인 정책 변경을 결정했다”라며 “안전한 여행을 위한 방안을 추가로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