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계약서 추천·자동작성 서비스 나왔다

가 +
가 -

법률지식이 없어도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계약서를 추천 받아 전문적인 계약서를 작성할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된다.

변호사들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인 리걸인사이트는 AI 기반 계약서 추천·자동작성 서비스 오픈 베타를 실시한다고 3월4일 밝혔다.

리걸인사이트가 공개한 지능형 계약서 추천 및 자동작성 서비스는 수요자가 온라인으로 원하는 계약내용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기술이 자연어 처리, 키워드 추출 등을 통해 수요자의 의도를 분석한 뒤 최적의 계약서 템플릿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수요자가 전문적인 법률지식이 없더라도 질의·응답 과정을 통해 쉽게 계약서를 작성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현재는 근로계약서, 위탁용역계약서 등 250여개의 계약서 템플릿을 제공하고 있다. 이후 중소기업, 법무법인 등을 위한 서비스로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특히 탑재된 모든 템플릿은 십수 년 경력을 보유한 현직 변호사들의 노하우와 검토 과정을 통해 작성돼, 일반 변호사의 대면상담 수준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담보한다.

본 서비스는 지난해 7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기술개발지원사업으로 선정되어 본격화됐다. 빅데이터 처리기술과 AI 기술을 융합한 통합 플랫폼 ‘T3Q.ai’를 보유한 인공지능 전문기업 티쓰리큐와 공동으로 개발됐다. 오픈 베타 서비스 실시를 기념해 무료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기업, 단체 등의 접수를 받고 있으며 일반 이용자는 홈페이지 회원가입 이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정재훈 리걸인사이트 대표는 “변호사 수가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법률 서비스의 공급은 여전히 제한적이며, 이번 서비스가 법률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수요자들에게 유용한 서비스가 되길 바란다”라며 “향후 리걸인사이트는 AI 법률 지식 서비스 회사를 목표로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걸인사이트는 법률(Legal)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리걸테크를 기반으로 법률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17년 설립됐다. 법률문서 자동작성 서비스 ‘마시멜로’를 통해 고소장, 행장심판청구서, 행정소송소장을 무료로 작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