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랩, 싱가포르 기반 IoT・스마트시티 액셀러레이터 출범

가 +
가 -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및 벤처 캐피탈펀드의 글로벌 네트워크인 스파크랩 그룹이 싱가포르 기반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프롭테크 전문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스파크랩 커넥스(SparkLabs Connex)’를 출범한다고 3월5일 밝혔다.

스파크랩 커넥스 프로그램은 전세계 기술 선도기업 및 스마트시티와의 협력이 핵심이다. 단순한 액셀러레이터의 역할에서 벗어나 IoT, 스마트시티 및 프롭테크 기술 생태계 전체를 성장시킬 수 있는 혁신 허브를 만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노키아(Nokia), 트루디지털(True Digital), 베카(Beca), 스카이롬(Skyroam) 등 유럽,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지의 다양한 기업과 타이페이, 송도, 다윈 등 도시와의 협력을 통해 기술의 수요와 공급을 효과적으로 연결하고 혁신의 속도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전세계 325개 이상 도시 및 스마트시티 기술 공급업체로 구성된 네트워크인 고스마트(Go Smart), 한국 프랑스·스페인·일본·대만 등 도시 전역에 8개의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를 보유하고 있는 어반테크놀로지얼라이언스와 제휴, 관련분야 우수 스타트업의 빠른 기술 고도화 및 상용화를 도울 계획이라고 이 회사는 전했다.

프로그램 운영은 싱가포르 기반 IoT 및 스마트시티 자문기업인 씨알에이어소시에이트(CRA&Associates) 설립자이자 맥킨지앤컴퍼니 IoT분야 수석 고문, IDC 아시아 퍼시픽 IoT, 모빌리티, 통신 분야 책임자 등을 역임한 찰스 리드 앤더슨이 맡는다.

찰스 리드 앤더슨은 “5G 수익화, 지속가능성 확보, 친환경 녹색건축 등 시장의 주요 성장 요소를 다루는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하고 5G, 저전력 WAN, eSIM, 인공지능, 보안 등 혁신 기술 인에이블러를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노키아의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책임자인 다니엘 모수프는 “스파크랩 커넥스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관련 분야의 다양한 기회들을 다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특히 통합운영센터와 같은 노키아의 솔루션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효과적인 조성 및 운영을 돕고 기업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스파크랩 커넥스 프로그램은 전세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첫 프로그램은 2020년 중순에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스파크랩 그룹은 6개 대륙에 걸쳐 280개 이상의 기업에 투자해온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와 벤처 캐피털 펀드의 네트워크다. 2019년 11월 뉴스위크 모멘텀 어워드를 수상하며 VC 및 액셀러레이터로서는 유일한 ‘Top 100 스마트시티 파트너’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