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키티, 이더리움서 독립 눈앞…자체 블록체인 ‘플로우’ 오픈

가 +
가 -

블록체인 게임 크립토키티 개발 업체 대퍼랩스(Dapper Labs)가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 ‘플로우(Flow)’ 메인넷 오픈을 앞두고 개발자들이 플로우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3월9일 밝혔다.

플로우는 개발자들이 플로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웹 버전 인터페이스 ‘플로우 플레이그라운드(Flow Playground)’를 공개했다.

그동안 디퍼랩스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으로 게임들을 제공해왔지만 플로우 오픈을 기점으로 자체 플랫폼 기반 서비스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블록체인 개발자들은 플로우를 통해 스마트 컨트랙트 설계 및 실행, 토큰 발행, 디앱(DApp) 개발을 할 수 있다.

대퍼랩스는 플로우의 특징 중 하나로 코드의 결합성(Composability)을 강조하고 있다. 개발자들은 자체 코드를 짜면서 이미 설계된 코드를 개발중인 서비스에 결합 및 활용할 수 있다. 플로우가 자체적으로 선보인 프로그래밍 언어 ‘캐든스(Cadence)’를 활용해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대퍼랩스는 플로우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및 게임 분야에서 사용자들에게 개발 친화적이고 탈중앙화된 경험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파트너들이 디앱, 게임, 디지털 자산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대퍼랩스는 플로우 생태계 확산을 위해 플로우 기반 디앱이나 게임을 만드는 팀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플로우 알파(Flow Alpha)’ 파트너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디터 셜리(Dieter Shirley) 대퍼랩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크립토키티를 개발하면서 아직까지 게임에 적합한 블록체인이 없다는 점을 실감했다”며 “플로우를 통해 많은 사용자들이 동시에 이용해도 원활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대퍼랩스는 플로우의 개발을 위해 지난해 1,1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앤드리센 호로비츠(Andressen Horowitz),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 벤록(Venrock) 등 여러 투자자들이 대퍼랩스에 투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