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코로나19 전례 없는 일”…글로벌 지사들도 재택 권고

글로벌 지사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가 +
가 -

팀 쿡 애플 CEO가 글로벌 지사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내린 결정이다. 팀 쿡 CEO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전례 없는 일”이라며, “도전적인 순간”이라고 언급했다. 애플코리아도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블룸버그통신>은 3월8일(현지시간) 팀 쿡 CEO가 애플 글로벌 지사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권장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팀 쿡 CEO는 3월9일부터 13일까지 주요 애플 글로벌 지사를 대상으로 가능한 직종에 한해 원격근무를 권고했다. 지난주 금요일 캘리포니아와 시애틀 애플 사무실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장려한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간 조치다.

| 팀 쿡 애플 CEO (출처=애플)

이번 재택근무 권고 대상에 포함된 애플 지사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캘리포티아 지역, 일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스위스, 영국 등이다.

실제 <블로터> 취재 결과 애플코리아에서도 해당 지침에 맞춰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지침에 따른 재택근무자는 기존과 동일한 임금을 지급받는다. 애플스토어는 정상적으로 운영한다. 대신 애플스토어에서 이뤄지는 각종 강연과 AS 서비스인 지니어스 바 예약을 줄였다.

애플은 재택근무를 장려함과 동시에 사무실 근무자를 위해 근무 밀도를 완화하고 현장 팀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전한 노동 환경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대인 공간을 최대화하고 강화된 청결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팀 쿡 CEO는 지난 1월28일(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미국 회계연도 기준 2020년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가 향후 실적에 미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애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아이폰’과 ‘아이패드 프로’ 공급이 일시적으로 제한될 거라고 밝혔다.

애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중국 내 사무실과 리테일 매장을 임시 폐쇄했지만, 현재 대부분 다시 문을 연 상태다. 애플은 자사 직원들에게 한국과 중국, 이탈리아 지역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며, 해당 지역 방문자에게는 검역 절차를 따를 것을 권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