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베이직, 4월11일 멈춘다…”면목 없다”

가 +
가 -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이 다음달 11일부로 무기한 중단된다. 타다 운영사인 VCNC의 박재욱 대표는 3월11일 타다 드라이버 앱 내 공지사항을 통해 “‘타다 베이직’ 서비스는 한 달 후인 2020년 4월10일까지 운영하고 이후 무기한 중단할 수밖에 없게 됐다”라며 “드라이버에게는 타다 베이직 차량의 배차가 무기한 연기된다”라고 전했다.

지난 6일 일명 ‘타다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더 이상 서비스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관광목적으로 11인승 이상 승합자동차를 대여하되 6시간 이상 사용하거나 대여 또는 반납 장소가 공항이나 항만인 경우에만 사업자가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렌터카 기반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은 공포 후 1년6개월 뒤 불법이 된다. 기여금을 내고 별도 면허를 받으면 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으나 VCNC는 이 같은 방식으로는 사업성이 없다고 보고 운영 중단을 택했다.

박 대표는 “재판부의 무죄판결을 무시한 국토부가 강행하고, 총선을 앞두고 택시표를 의식한 국회의 결정으로 타다는 하루하루 서비스 유지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토부에서 주장하는 1년6개월의 유예기간을 버티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투자자들은 정부와 국회를 신뢰할 수 없어 타다에 투자를 지속할 수 없다고 통보해왔다. 타다를 긍정적인 미래로 평가하던 투자 논의는 완전히 멈췄다”라며 “타다가 런칭 후 더 나은 일자리, 더 나은 서비스, 더 나은 생태계 모델을 만들기 위해 감당해온 수백억의 적자는 이미 치명상이 되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드라이버에게 더 나은 일자리를 제공해 드릴 기회를 빼앗겨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토부와 국회를 설득하지 못하고, 여러분의 일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면목없다”라고 말했다.

타다 드라이버들에게는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 대표는 “한 달을 버티기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싶다. 여러분이 새로운 형태로 일하실 수 있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한 달 동안 드라이버 한 분 한 분의 급여와 보상이 제대로 지급되어질 수 있도록, 최소한 한 달 동안은 갑작스러운 혼란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다.

VCNC는 현재 렌터카 기반인 타다 베이직 이외에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공항 전용 서비스 ‘타다 에어’, 예약 모델인 ‘타다 프라이빗’ 등을 운영 중이다. 추후 택시 면허를 기반으로 한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