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벤처스, 창업가 출신 김태성・김대현・김철우 파트너 신규 영입

가 +
가 -
  1.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더벤처스가 3월16일 창업가 출신의 김태성(전 카카오 모빌리티 이사), 김대현(전 번개장터 CCO), 김철우(전 번개장터 CPO) 3인을 영입했다. 세 사람 모두 더벤처스에서 초기 투자를 받았으며, 창업한 회사가 카카오로 매각된 창업자라는 공통점이 있다.

김태성 파트너는 2013년 파킹스퀘어를 창업, 주차장 정보 제공 및 예약 결제 솔루션 ‘파크히어’를 서비스했다. 사업 초기 더벤처스에서 시드투자를 받은 이후,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KTB네트워크등으로부터 추가 투자를 받으며 성장하다 2016년 다음카카오에 인수됐다. 이후 카카오모빌리티 이사를 맡아 카카오T 서비스 내 주차사업을 총괄했다.

김대현, 김철우 파트너가 공동 창업한 중고거래 컨시어지 기업 ‘셀잇’은 2014년 설립 당시 더벤처스가 투자 및 인큐베이팅을 진행했던 스타트업이다. 이후 가능성을 인정받아 법인설립 1년2개월 만인 2015년 케이벤처그룹(현 카카오인베스트먼트)에 인수됐다. 이후 2017년 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를 운영 중인 퀵켓과 합병했다.

통합 법인인 번개장터 주식회사에서 김대현 파트너는 최고커머스책임자를 역임, B2C 커머스 사업을 이끌었으며, 김철우 파트너는 최고제품책임자를 역임하며 서비스 개발을 이끌었고 사모펀드 프랙시스캐피탈과의 매각딜을 리드했다.

김태성 파트너는 “창업이 고되고 외로운 길이라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라며 “후배 창업자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함께 고민하는 든든한 지원자가 되고 싶다”라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더벤처스의 호창성 대표는 “역량있는 창업자들을 초기에 발굴하여 투자하게 된 것도 기쁜 일이었지만, 훌륭한 선례를 만들고 다시 창업계로 돌아오게 된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라며 “이들의 창업과 엑싯 경험을 초기 스타트업들과 나누고, 지원하며 지속적인 창업 생태계의 선순환을 만들어 나가고 싶다”라고 영입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더벤처스는 동영상 자막 서비스 ‘비키’와 관심사 기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빙글’을 창업한 호창성·문지원 대표가 설립한 투자사로 초기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