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대 1 경쟁률” 스파크랩, 8개 스타트업 키운다

HR테크, 생체정보인식, 이커머스에서 제조 및 환경에 이르기까지.

가 +
가 -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이 15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가할 8개사를 선정했다고 3월18일 밝혔다. 작년 11월부터 모집한 15기는 미국, 캐나다, 인도,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 기반 200여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약 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기수에는 HR테크, 생체정보인식, 이커머스에서 제조 및 환경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혁신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들이 선정됐다.

비트윈잡은 현직자와 구직자를 매칭해 지원 회사 및 직무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물론 자기소개서 작성에 필요한 피드백을 첨삭 형태로 제공하는 플랫폼 스타트업이다. 리코는 기업이 폐기물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하고 폐기되기 전 남은 가용 자원을 기업 내외 필요한 곳으로 전달해 효율적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 업박스(UpBox)’를 제공한다. 베트남 시장을 겨냥한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 샤크마켓(Shark Market)도 있다. 이 스타트업은 음식점 배달 서비스에만 집중돼 있던 시장에 정확한 원산지 정보가 제공되는 신선한 식품을 원하는 시간에 배달해주는 앱을 선보이면서 반응을 얻고 있다.

이외에 ▲서울번드(동아시아 스타일의 리빙 제품을 만날 수 있는 플랫폼) ▲옷딜(커머스와 플랫폼의 ‘로봇MD’ 서비스) ▲로랩스(중소기업을 위한 구매관리솔루션 ‘에어서플라이’ 제공) ▲세린컴퍼니(레이저를 이용한 초미세 가공기술을 개발) ▲옥타코(생체인식기반의 강력한 인증 솔루션 ‘이지핑거’ 제공) 등이 15기로 선정됐다.

15기 8개사에게는 향후 3개월간 국내외 유수 창업가, 투자자, 전문가로 이뤄진 스파크랩 글로벌 멘토단의 맞춤 멘토링이 제공된다. 또한 스파크랩 알럼나이 커뮤니티 및 스파크랩이 한국 유일의 회원사로 활동중인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네트워크(GAN)를 통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미화 5만달러의 초기 투자금과 아산나눔재단에서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마루 180’ 입주 혜택 및 호스팅, 법률,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도 지원 받는다. 데모데이를 통해 국내외 우수 투자자 및 기업 관계자 앞에서 투자유치를 위한 사업 발표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스파크랩의 김유진 공동대표는 “최근 그 어느때보다 비즈니스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만큼, 사업을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의 중요성과 보유 기술의 우수성, 팀워크 등 단단한 기본기를 갖춘 스타트업을 선발하는데 집중했다”라며, “지난 9년여에 걸쳐 구축해온 스타트업 지원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통해 15기 기업들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