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자회사 한컴라이프케어, 마스크 제조사 인수

가 +
가 -

한글과컴퓨터 자회사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대표 우준석)가 마스크 제조기업 대영헬스케어를 인수하며 본격적인 마스크 생산 확대에 나선다고 3월18일 밝혔다.

한컴라이프케어에 따르면 대영헬스케어는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KF94 및 KF80 등급 인증을 받은 마스크 생산 업체로, 현재 연간 최대 생산량 4천700만장 규모의 설비를 갖추고 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대영헬스케어 최대주주로서 신규 설비 증설 및 인력 확대 등을 통해 연간 최대 생산량 1억 장까지 가능한 대량 생산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기존에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마스크를 생산해왔던 한컴라이프케어는, 코로나19로 급증하는 마스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마스크 제조기업 인수를 통한 생산 규모 확대에 나서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마스크 자체 생산 및 OEM 병행이 가능해지면서 안정적 품질 관리 및 물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컴라이프케어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었던 소방용, 국방용, 방역용 및 산업용 마스크 사업과 더불어, 상대적으로 비중이 작았던 보건용 마스크의 사업도 이번 인수를 통해 단기간 내에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최근 마스크 뿐만 아니라 방역복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고 있어, 해당 제품에 대한 공급량을 늘리는 등 방역 관련 제품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7년 한컴라이프케어를 인수한 한글과컴퓨터는, 지난해부터 황사방역마스크, 재난안전키트 등 B2C사업을 시작하고, 소방안전 관제 플랫폼 개발을 통해 스마트시티 분야에도 진출했다. 해외시장 확대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