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작년 매출 3천억 달성… “연간거래액 총 4조원”

글로벌 사업 성과 '눈길'... "올해 2배로 키운다"

가 +
가 -

야놀자가 2019년 재무실적을 공개했다. 국내외 사업을 포함해, 전체 매출 3천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78.8% 성장한 수치다. 특히 글로벌 매출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달성해 눈길을 끈다.

3월20일 야놀자는 지난해 국내 매출이 전년 대비 약 68% 성장한 27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자회사를 제외한 야놀자 본사 매출은 1514억원으로, ‘EBITDA(이자, 세금, 감가상각비, 무형자산상각비 차감 전 이익 등을 통칭하는 약어)’는 15.8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EBITDA율은 전년 대비 20%p가까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매출은 2018년 69억원에서 300억원으로 4배 이상 늘었다. 연간 거래액은 B2C 시장 1.2조원을 포함, 총 4조원을 넘겼다.

글로벌 사업 성과 ‘눈길’…올해 2배로 키운다

국내외 숙박・레저・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부문의 견고한 성장세가 야놀자의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동남아까지 확대된 호텔 프랜차이즈 및 시공・건설 사업 부문과 이지테크노시스(eZee Technosys), 젠룸스(ZEN Rooms) 등 지난해 인수 및 투자한 글로벌 사업들의 호실적도 영향을 미쳤다.

올해는 순수 글로벌 사업 매출만으로 2배 이상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이내 글로벌 사업 매출 비중을 전체 매출의 5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지난해 세계적 국부펀드인 싱가포르 투자 글로벌 여행 플랫폼인 부킹홀딩스에서 1.8억 달러(USD) 투자를 유치, 유니콘 기업 반열에 오른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데일리호텔을 비롯해 이지테크노시스 등을 잇달아 인수하며 여가의 B2B2C 밸류 체인을 원스톱으로 연결하고 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 표준화하고자 하고 있다.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는 “코로나19, 국제경제위축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올해에도 적극적인 기술 투자 및 글로벌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1위 호스피탈리티 기업으로 도약함과 동시에 여가 슈퍼앱의 입지도 공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