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고 마켓 번개장터, 560억 투자 유치

투자금은 기술인력 투자, 리셀컬쳐 마케팅, 슈퍼셀러 양성 등에 쓰인다.

가 +
가 -

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가 56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1월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번개장터 경영권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공동투자로 참여한 이후 첫 번째 대규모 투자다. 이번 투자에는 BRV캐피탈매니지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에스투엘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캐피탈,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번개장터는 2019년 사상 처음으로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월간 거래액 1천억원을 넘어섰고, 자체 안심결제(에스크로) 서비스 번개페이의 월간 거래액은 100억원을 웃돈다. 광고 상품, 안심결제 등 수익모델 다각화를 통해 3년 연속 영업이익을 내고 있다.

투자자들은 번개장터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 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실제 번개장터 사용자의 80% 가량은 MZ세대로, 올해 1분기 조사에서 10대 이용자가 많이 이용하는 쇼핑몰 TOP 3위에 꼽혔다. 올해 1분기 누적 다운로드 수는 1500만 건을 기록하고 있으며, 전년 동기 대비 하루 평균 이용자 수(DAU, Daily Active User)는 72%, 전체 거래액(GMV)은 50%, 에스크로 거래액은 111% 각각 성장했다.

번개장터는 이번 투자금액을 기술인력 투자, 리셀컬쳐 마케팅, 슈퍼셀러 양성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국내 개인간거래(C2C) 시장이 ‘아나바다 형태의 직거래 중심 중고마켓’에서 한걸음 더 진화해, ‘개개인의 세세한 취향까지 만족시켜주는 매력적인 리셀(resell) 시장’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는 포부다.

이번에 투자에 참여한 업체 관계자는 “이미 해외에서는 명품이나 리미티드 패션 등 소장 가치가 있는 상품에 대한 리셀 시장이 크게 발전하고 있다”라며, “국내에서는 번개장터가 리셀 시장의 선두로서 고객 규모와 상품 다양성 측면에서 준비가 가장 잘 돼 있고, 관련 사업에 대한 경영진의 비전 또한 명확해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번개장터 이재후 대표는 “자신만의 취향과 가치 만족을 위해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본격적으로 확산된다면 중고거래를 포함한 개인간거래 시장이 분명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번개장터는 선구자로서 이 같은 변화를 주도하면서, 사용자가 최고로 매력적인 중고상품을 누구보다 쉽게 발견해 가장 빠르고 쾌적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최선의 사용자경험(UX)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번개장터는 2010년 10월 출시된 국내 최초·최대의 모바일 중고마켓이다. 올해 1월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경영권을 인수했으며, 신임 대표이사에는 이재후 전 티몬 대표이사가 선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