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기지국 정보 AR로 측정…“옥상 안 가도 돼”

기지국 각도, 높이 등 구축 정보를 쉽게 관리

가 +
가 -

KT가 5G 기지국 구축 정보를 증강현실(AR) 기술로 측정하는 솔루션 ‘기지국 트윈’을 개발했다고 3월19일 밝혔다. 엔지니어가 직접 옥상으로 올라가지 않아도 기지국 각도, 높이 등의 구축 정보를 관리할 수 있어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5G 기지국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지국 트윈은 5G 기지국의 증강현실 이미지와 스마트폰에 탑재된 ‘관성 측정 장치(IMU)’ 센서값을 ‘포즈 추정 서버’로 분석해 현장에 설치된 기지국의 경사각과 방향각, 설치된 높이 값을 도출하는 기술이다. KT는 해당 솔루션 개발 과정에 중소 업체 ‘버넥트(VIRNECT)’와 협업했다고 밝혔다.

| 지상에 있는 KT 연구원들이 건물 옥상에 설치된 5G 기지국의 각도와 높이를 기지국 트윈을 이용해 측정하고 있다.

기지국 구축 정보 관리는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운영을 위해 이뤄진다. 기지국의 위치나 방향이 변하면 무선 통신 서비스 반경이 옆 기지국과 겹치거나 좁아져 음영지역이 발생할 수 있다.

현재는 엔지니어가 건물 옥상 등 높은 위치에 설치된 기지국 장비에 직접 접근해 구축 정보를 측정하는데 이번 AR 측정 솔루션을 활용할 경우 작업 안전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KT 측의 설명이다.

KT에 따르면 엔지니어가 약 30m 이상 떨어진 기지국 구축 정보 값을 측정했을 때 경사각은 평균 1도, 방향각은 평균 7도 내외 편차가 발생한다. 작업 소요 시간은 기존 10여 분에서 평균 3분으로 단축된다.

KT는 5G 커버리지 확대, 28GHz 주파수 도입 등으로 인해 앞으로 5G 품질 중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전망하며,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상무는 “고객들의 5G 서비스 체감 품질을 높이기 위해 향후 디지털 트윈 구축을 통한 원격 기지국 관리 기술, AI 기술을 비롯한 다양한 최신 기술들을 5G 네트워크 운용 업무에 적극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