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 보정 솔루션 ‘픽셀로’, TIPS 선정

사용자에 따라 맞춤 시력 보정이 가능하다고 한다.

가 +
가 -

세계 최초 노안 교정 필름을 개발한 픽셀로가 팁스(TIPS)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

픽셀로는 2016년 6월 삼성전자 사내벤처 프로젝트 ‘C랩’에서 100:1의 경쟁률을 뚫고 우수과제로 선정돼 2017년 11월1일 노안솔루션으로 스핀오프(spin-off)하여 설립된 기업이다. 픽셀로가 개발한 노안 교정 필름 및 화면 보정 앱은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교정 필름과 앱 기능을 결합해 사용자에 따라 맞춤 시력 보정이 가능하다고 한다. 필름 두께는 0.8㎜ 이하로, 사용자가 화면을 조작하는 터치감 및 투과율이 기존 강화유리 보호필름을 대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사용성 평가 결과에서도 51%의 사용자가 필름만으로도 노안 교정 효과를 체험했다고 응답했다고 이 회사는 전했다.

픽셀로는 올해 상반기 노안 교정 필름을 출시할 예정이다. 픽셀로 홈페이지 등 다양한 온라인 판매샵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추후 전용 앱을 통해 노안 자가 테스트, 눈 운동법 및 인근 병원 및 안경원 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노안 필름을 PC화면 등으로 확대, 게임·어린이·저시력자·난시·근시 등 다양한 기능성 전용 필름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강석명 픽셀로 대표는 “장기적으로는 눈 관련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동, 청소년, 노인, 중년층을 포함한 서비스까지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픽셀로에 투자한 인포뱅크의 iAccel 사업부 홍종철 대표는 이번 TIPS 선정에 대해 “픽셀로는 노안 교정 필름 개발에 있어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유망한 스타트업으로, 충분히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 될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2017년 이후 한국의 노안 인구(45세 이상 기준)는 22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인구의 노령화 속도가 빨라지는 만큼 모바일용 노안 교정 필름에 대한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시장 진출까지 염두했을 때 픽셀로에 대한 성장잠재력은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