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영어 교육부터 원격 모임까지…VR 콘텐츠 확장

KT, VR 실감형 콘텐츠 강화

가 +
가 -

KT가 영어 교육, 원격 모임 등으로 자사 가상현실(VR) 서비스 ‘슈퍼VR’을 확장한다고 3월23일 밝혔다. 슈퍼VR은 지난해 7월 출시된 KT의 4K 무선 독립형 VR 서비스다. 이달부터는 8K VR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KT는 기존에도 가상 면접, VR 부동산 등 특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먼저, KT는 슈퍼VR을 통해 ‘스픽나우’, ‘라이브 엣 이즈(Live at ease)’, ‘VR각영어’ 3종 몰이형 영어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픽나우는 인공지능(AI) 기반 영상합성 전문 스타트업 머니브레인과 함께 선보이는 VR 기반 AI 영어 학습 서비스다. 스픽나우는 챗봇, 음성 합성, 영상 합성 기술을 바탕으로 강사들을 AI로 구현해 실제 마주 보고 앉은 사람과 대화하듯 몰입감 높은 영어회화 연습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방송인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등도 AI 강사로 구현될 예정이다.

| KT 직원들이 슈퍼VR의 몰입형 영어교육 콘텐츠 ‘스픽나우’를 통해 영어 회화 연습을 하고 있다.

라이브 엣 이즈는 VR 교육 스타트업 시디넛이 제공하는 VR 화상영어 서비스다. 이용자는 해외에 있는 원어민 선생님과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로 만나 실시간 일대일 대화를 통해 영어를 학습할 수 있다.

페어립이 제공하는 VR각영어는 학생들이 게임하듯 영어 학습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된 서비스다. 중학교 내신에 필요한 필수 영단어 1440개를 발음-추리-뜻 단계로 집중 학습할 수 있고, 영어 회화 연습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KT는 가상 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제공한다. 아일랜드 스타트업 이머시브 VR 에듀케이션이 개발한 이 플랫폼은 국내 파트너사 디캐릭이 KT와 함께 슈퍼VR을 통해 서비스한다.

인게이지는 회의실, 스튜디오, 강당, 강의실 등 30여 종의 가상 공간을 제공하며 다수의 이용자가 해당 공간을 활용해 함께 강의를 듣거나 회의를 할 수 있다. 또 각종 문서나 발표 자료, 유튜브 동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자들이 함께 시청할 수 있다.

이 밖에도 KT는 게임, 공연 분야 콘텐츠 라인업도 강화했다고 밝혔다. SF 액션 영화 ‘퍼시픽림’을 원작으로 한 VR 로봇대전 게임 ‘피시픽림VR’을 슈퍼VR에 출시했으며, 신설된 ‘아이돌 직관’ 메뉴를 통해 아이돌 무대를 멤버별 360도 멀티뷰로 다양하게 볼 수 있다.

박정호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 IM사업담당·상무는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도가 높아지며 실감형 미디어 기반 콘텐츠는 게임이나 동영상 등 볼거리를 넘어 실생활의 필수 영역까지 폭넓게 확장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과 장르를 결합해 프리미엄 VR 콘텐츠를 선보이며 고객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