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3・4월 광고료 절반 돌려준다…250억원 규모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에는 30억원을 투입한다.

가 +
가 -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나눔운동에 동참한다. 배달의민족 입점업체 14만여곳의 3~4월 광고료 일부를 돌려주는 등 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을 시행한다.

3월24일 우아한형제들이 내놓은 대책은 △ 업주당 최대 30만원 한도 내에서 3~4월 광고비·수수료 50% (약 250억원) 환원 △사회 취약계층에 30억원 규모 식사쿠폰 지원 △의료지원단·자원봉사자 식료품 20억원 가량 지원 등 크게 세 가지다.

먼저 소상공인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본격화된 3~4월 광고료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 한 업소당 지원금은 최대 30만원(3, 4월 각 15만원씩)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업주들은 3월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4월 말에 업소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

‘오픈서비스’ 도입으로 수수료 모델이 확대되는 4월에도 오픈서비스 이용료와 울트라콜 광고료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5월 중순 경에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 이번 3~4월 광고료 50% 지원으로 약 250억원이 소상공인들의 통장에 입금된다.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에 30억원을 기부한다. 이 돈은 배민 쿠폰(5천원권) 60만장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취약계층 1만명이 30일간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규모다. 배민 쿠폰은 개학 지연으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과 식사 준비에 곤란을 겪는 장애인 등에 지원된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소비자가 결제 시 취약계층 지원용 쿠폰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음식점주도 알 수 없도록 배려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과 진단,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식료품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 기부금은 의료현장에서 땀 흘리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위한 식료품 전달에 쓰인다. 코로나19 확진자만큼이나 격리된 곳에서 지내는 현장 의료진은 배달음식조차 편하게 먹을 수 있는 환경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 식료품 전달이 원활한 의료·구호 활동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지난 2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맺은 상생협약에 따라 조성한 50억원 규모의 기금은 외식업 소상공인들이 받은 정책자금 대출(2020. 2. 13. 이후) 이자의 50%를 갚는 데 쓰이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3월까지던 신청 기한을 연장해 연말까지 이 기금을 전액 소진할 계획이다.

또 지난달 발표한 라이더 지원 대책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 배달 일을 하지 못하는 라이더에겐 생계 보전비로 82만여원을 지급하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 라이더들에게 매일 무료로 지급하던 마스크는 공적 배분으로 정책이 바뀐 후로는 구입 비용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음식점을 찾는 손님과 종업원, 라이더의 위생을 위해 손 소독제 7만5천개를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외식업 소상공인들에게 배포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은 물론 소비자들도 어려움에 처해 있다”라며 “이번 긴급지원대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