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올레드TV, 레드닷 ‘최고상’ 수상

2020.03.24

LG전자 올레드 TV가 ‘iF 디자인 어워드 2020’ 본상을 수상한 데 이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받으며 디자인 우수성을 입증했다.

|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LG 올레드 TV

TV 전체를 벽에 밀착시키는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2020년형 LG 올레드 TV(65GX)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의 영예를 안았다. 갤러리 디자인은 단순히 제품 외관이나 기능 차별화를 넘어서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했다.

디스플레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해 외부 장치를 별도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 기존 벽걸이형 TV와 달리 제품 전체를 벽에 밀착시켜 마치 TV와 벽이 하나가 된 듯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화면 몰입감은 물론이고 공간 활용도도 뛰어나다.

LG 올레드 TV는 처음 출시된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해 왔다. 최고상 수상만 통산 6차례에 달한다. ▲세계 최초 롤러블 디자인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를 적용한 픽처온글래스 디자인 등 TV 디자인의 혁신을 선도하는 디자인으로 최고상을 받았다.

금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포함한 TV 3종 ▲LG 시그니처 에어컨 ▲LG 세탁기·건조기 ▲얼음정수기냉장고 ▲스타일러 ▲울트라기어·울트라파인 에르고 모니터 ▲코드제로 청소기 ▲LG 사운드바 등 18개 제품이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가전의 공간적 가치를 높이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