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협업 서비스 본격 노크…B2B·B2C 둘다 정조준

가 +
가 -

티맥스 관계사인 AI 및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전문 기업 티맥스A&C가 비대면 업무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화상회의 앱을 비롯한 다양한 클라우드 앱이 탑재된 스마트워크 플랫폼 ‘티스페이스(TeeSpace)’를 기업 고객 대상으로 정식 출시했다고 3월24일 밝혔다.

티맥스A&C는 지난해 11월 ‘클라우드스페이스’라는 명칭으로 일반 사용자 대상 오픈베타 서비스를 통해 티스페이스를 선보였다. 올해부터 기업고객(B2B) 공략을 위해오픈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수렴한 사용자들의 개선 사항을 반영해 기능을 고도화하고 브랜드로 바꿔 서비스를 내놓게 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티스페이스는 재택 및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화상회의 앱 ‘티미팅(TeeMeeting)’과 클라우드 오피스 앱 ‘티오피스(TeeOffice)’, 실시간 채팅 앱 ‘티톡(TeeTalk)’, ‘이메일 앱 ‘티메일(TeeMail)’, 메모 앱 ‘티노트(TeeNote)’, 일정 관리 앱 ‘티캘린더(TeeCalendar)’ 파일 저장소 ‘티드라이브(TeeDrive)’ 등 기업 사용자들의 스마트워크와 협업을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들로 이뤄져 있다.

티맥스A&C는 티스페이스에 대해 다른 협업 솔루션과 달리 모든 클라우드 앱을 하나의 플랫폼에 연동하고 통합해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사용자는 업무 목적에 맞는 개별적인 서비스나 프로그램을 일일이 찾을 필요가 없이 문서 편집부터 저장, 공유, 메일, 메신저, 일정 관리, 화상회의 등 업무와 관련된 작업을 통합된 하나의 플랫폼에서 할 수 있다. 티스페이스를 사용하는 기업은 제공되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오픈 및 상용 클라우드 앱을 API를 통하여 티스페이스에 추가할 수 있다.

‘티미팅’은 경우 ‘티오피스’와 결합해 사용하면 화상회의를 할 때 회의 참여자들과 함께 프레젠테이션, 워드 등의 문서 파일을 열어 실시간으로 공동 편집을 할 수 있다. 화상회의 중 카메라, 마이크 사용 및 녹화 유무를 결정할 수 있으므로 재택근무 및 원격 회의에 특히 유용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보안도 티맥스A&C가 티스페이스에 대해 강조하는 포인트. 3중 구조의 엔터프라이즈 보안 기술로 비대면 업무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줄여한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티스페이스 사용을 원하는 기업 고객은 온프레미스 혹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구축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데이터 유지 및 보안을 중요시 하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우 외부와 분리된 환경을 제공하는 하드웨어 일체형 ‘프라이빗 클라우드 티스페이스’ 구축이 적합하다.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이라면 적은 비용으로 시스템 관리를 통해 최대 효율을 도출할 수 있도록 퍼블릭 클라우드 상에서 SaaS(서비스형소프트웨어) 형태로 도입할 수 있다. 도입 전 서비스에 대한 충분한 검토를 위해 ‘티스페이스 데모 사이트(https://demo.teespace.net, 티맥스의 투게이트, 크롬, 엣지 등 크로미움 기반 웹 브라우저 권장)’에서 무료 체험도 가능하다.

한상욱 티맥스A&C 대표는 “재택근무 및 비대면 업무의 필요성이 그 어느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서 티스페이스는 효율적인 스마트워크를 실현해줄 수 있는 강력한 업무 툴이 될 것이다”라며 “현재 제조, 금융 등 다양한 기업에서 티스페이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2020년을 티스페이스 확산의 원년으로 삼아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