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럭시 버즈+ 향상된 배터리의 비밀

2020.03.24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완전 무선이어폰(TWS) 설계에 최적화된 통합 전력관리칩(PMIC, Power Management IC)을 선보였다. 양쪽의 이어폰 사이에 케이블과 커넥터가 없는 완전 무선이어폰은 크기와 무게, 디자인 등의 여러 요소를 따져 제조되는데 이때 난제가 배터리 지속 시간이다.

삼성전자가 3월24일 공개한 전력관리칩은 충전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과 이어폰용 ‘MUB01’로 구성된다. 각각 10개, 5개 내외의 다양한 칩들을 하나로 통합한 ‘All in One’ 칩으로 보다 넓은 배터리 공간을 설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존 1세대 무선이어폰에는 마이크로컨트롤러(MCU), 무선충전수신칩, 배터리충전칩, 배터리 잔량 측정칩 등 여러 개별 칩을 작은 공간에 촘촘히 배치해야 해 배터리 공간 확보가 쉽지 않았다.

새 통합 전력관리칩은 개별 칩을 사용했을 때 보다 회로 기판의 크기를 절반 이상 줄이고 충전효율이 개선돼 무선이어폰의 가장 큰 경쟁력인 작은 크기와 긴 사용시간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MUA01과 MUB01은 삼성전자 2세대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에 우선 탑재됐다. 갤럭시 버즈+는 직전 모델에서 이어폰 배터리는 58mAh에서 85mAh로 거의 50% 늘었고 케이스 배터리 또한 252mAh에서 270mAh로 약 7% 확대됐다. 배터리 지속 시간을 따져보면 직전 모델(6시간)에서 2배가량 향상된 11시간 연속 작동된다. 충전 케이스에 탑재되는 MUA01 덕분에 급속 충전 시간도 짧아졌다. 3분 충전에 1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다.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신동호 전무는 “무선이어폰은 최근 모바일 액세서리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새로운 통합 전력관리칩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고객사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