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암호화폐로 박사방 이용자 신원 확인 착수…거래소와 협조

가 +
가 -

경찰이 사회적 분노를 불러일으킨 텔레그램 박사방을 암호화폐거래소를 통해 유료로 이용한 이들에 대한 신원 확인에 나섰다. 고객신원확인(KYC) 절차가 있는 암호화폐거래소에서 박사방을 이용한 이들의 경우 신상 파악이 상대적으로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사용한 암호화폐 지갑 주소(모집 계좌)를 분석 한 후 거래소를 통해 입금한 경우에 대해 해당 거래소에 보낸 사람 관련 정보를 요청했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협조 공문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문에는 경찰에 추려낸 암호화폐 지갑 주소가 해당 거래소에 있는 것인지 확인해달라는 메시지도 포함됐다. 박사방 운영에 사용된 지갑 주소나 구매대행 업체 지갑으로 자금이 이동한 경우는 없는지에 대한 문의도 담겼다.

암호화폐로 박사방을 이용한 이들은 ▲거래소를 통한 입금 ▲구매·전송 중간책 이용 ▲개인 지갑 사용과 같은 방식을 사용했을 수 있다.

개인 지갑으로 송금한 경우 신원 파악은 만만치 않을 수 있지만 거래소에서 바로 박사방 암호화폐 지갑으로 입금한 경우엔 얘기가 다르다.

거래소가 갖고 있는 사용자 정보를 확인하는 것으로 신원 파악이 가능할 수 있다. 암호화폐 지갑추적 솔루션 업체 웁살라시큐리티 브라이언 양 부사장은 “(현재 지갑분석 기술로) 웬만한 주요 거래소의 지갑 주소는 대부분 파악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중간책의 경우도 거래소를 이용해 박사방 지갑에 보냈다면 이들에게  현금을 보낸 사람들을 파악하는 것이 가능해질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