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분석부터 관리까지 ‘카카오페이’가 해준다

카카오페이 통합조회, ‘자산관리’ 서비스로 확대

가 +
가 -

카카오페이가 사용자의 금융 자산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통합조회’를 자산 및 지출 분석까지 가능한 ‘자산관리’ 서비스로 확대한다.

카카오페이는 이를 시작으로 여러 금융기관에 흩어져 있는 각종 데이터 조회부터 개인화된 금융자산 분석, 금융정보 맞춤관리, 상품 추천 등 마이데이터 시대에 맞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개편에서는 먼저 종합적인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한 분석 범위가 넓어졌다. 계좌・투자・내 차・대출 등 데이터를 통해 사용자들의 자산이 어디에 집중되어 있고 부족한지 분석해준다. 또한 현재 신용점수와 그에 맞는 대출상품을 제안하고 가입한 보험 현황을 제공해 체계적인 자산관리를 돕는다.

‘지출’ 정보는 ▲페이결제 ▲카드 ▲현금영수증 등 지출내역과 3개 항목이 포함된 월별 사용 금액이 조회된다. 항목별・월별 지출이 분석된 데이터를 통해 지출 현황을 더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지출에 대해 한 눈에 볼 수 있는 PFM(개인자산관리) 리포트가 제공되어 최근 5일간 지출 상위 카테고리 파악이 가능하다. 소비패턴・투자현황 등을 매일 업데이트하여 분석한 개인화된 리포트도 제공될 예정이다.

접근성과 편의성도 개선됐다. 서비스에 바로 접근할 수 있는 버튼과 별도 메뉴가 신설되어 진입 방법이 간편해졌다. 카카오톡 ‘더보기’에 진입하면 ‘송금’, ‘결제’와 함께 ‘자산’ 메뉴를 바로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에 카카오페이 위젯을 설치하면 바로 ‘자산관리’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UI(사용자 환경)도 보다 직관적으로 개편됐다. 순자산과 최근 이용내역, 카드 결제 예정 금액 및 금융 리포트 요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금융 현황’과 함께 ▲자산 분석 (계좌・투자・내 차・대출) ▲신용점수 조회 ▲보험 조회▲지출 분석 등 영역에 따라 주요 정보를 분석・제공한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는 ‘통합조회’를 시작으로 각 금융 데이터를 연결하는 허브로서 자리매김해 왔다”라며 “‘자산관리’는 실제 사용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결과이며, 앞으로 카카오페이와 카카오가 보유한 다양한 금융・비금융 정보에 빅데이터 역량을 접목해 더욱 정교한 자산관리 컨설팅을 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 자산관리는 카카오톡 최신버전(8.8.0) 이상에서 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