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5G 아이폰 딜레마…9월 공개 or 몇개월 연기?

가 +
가 -

애플이 올해 9월 선보일 예정이던 첫 5G 통신 지원 아이폰을 몇개월 늦추려 한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3월26일 <닛케이 아시안 리뷰>에 따르면 애플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줄고 제품 개발 일정이 흔들리면서 5G 아이폰 출시 연기를 위한 회사 차원의 논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3명의 소식통들은 애플이 5G 아이폰 출시를 몇개월 늦추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고, 공급망 쪽 관계자들은 현실적인 장애물들로 인해 9월로 예정된 5G 아이폰 공개가 늦춰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전했다.

공급망 차원의 문제 외에 애플은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현재 상황이 5G 아이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하는 모습이다.  9월에 내놓을 경우 소비자들의 밋밋한 반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와 화웨이에 비해 1년 늦게 5G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애플은 첫 5G 아이폰를 크게 히트시킬 필요가 있다라고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애플은 올해 5G 아이폰을 1억대 가량 생산할 수 있는 준비를 진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수치에 맞춰 공급 업체들에게 작업 준비를 요청했다고 <닛케이 아시안 리뷰>가 전했다.

애플은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 벌어지는 코로나19발 긴급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은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애플은 5G 아이폰 연기가 필요한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