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가맹점 40만개 확보

외면 받는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로 달라질 수 있을까?

가 +
가 -
  1. 제로페이 가맹점이 3월25일 기준 40만개를 넘어섰다. 26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제로페이가 출시 1년3개월 만에 40만4924개 가맹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출범한 제로페이는 은행 앱과 간편결제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 결제수단이다. 사용자가 이용하는 은행 및 간편결제(페이) 앱 내의 제로페이 바코드 혹은 QR코드를 스캔해 결제할 수 있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영수증을 발급 받지 않아도 된다. 현재 정부의 소득공제 정책에 따라 3월부터 6월에 쓴 금액에 대해 제로페이는 60%의 공제율을 적용 받는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비대면) 결제 방식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골목상권, 전통시장을 비롯해 편의점, 제과점, 학원, 약국 등 제로페이 가맹점의 활용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각 지자체에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발행하는 모바일 지역상품권도 가맹점 증가에 일조했다고 전했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소매업이 16만여개로 가장 많았고, 음식 및 주점업이 11만여개, 기타 개인 서비스업이 2만8천여개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18만여개로 가장 많았고, 경상남도 4만4천여개, 경기도 4만여개, 부산시 3만3천여개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각 자치구의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한 서울사랑상품권은 15% 할인에 5% 결제 캐시백까지 받을 수 있어 초기부터 호응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 가맹점 40만개 돌파는 제로페이 인프라가 시장에 연착륙되었다는 신호”라며 “기존 목표였던 연내 50만개 가맹 모집은 상반기 내 조기달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로페이는 각종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며 “앞으로도 제로페이 사용자들에게 더욱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수수료를 절감하고 매출은 증대되는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가맹점 확대로 제로페이의 저조한 이용률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지난해 서울시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2월 기준 제로페이 누적 결제액은 51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목표 결제액은 8조5300억원이었으나, 실제 누적결제액은 1%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