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 수익 반반 ‘에픽게임즈 퍼블리싱’ 발표

개발사가 IP 100% 보유, 수익 분배 반반

가 +
가 -

언리얼 엔진 개발사 에픽게임즈가 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나선다. 에픽게임즈는 수익 분배 50:50, 개발사 지식재산권(IP) 100% 보유를 앞세운 퍼블리싱 모델 ‘에픽게임즈 퍼블리싱’을 발표하고, ‘더 라스트 가디언’의 젠디자인, ‘안사이드’, ‘림보’의 플레이드’, ‘컨트롤’의 레미디 엔터테인먼트와의 첫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에픽게임즈는 “에픽게임즈 퍼블리싱은 기존의 개발사/퍼블리셔 모델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업계 최고의 개발사 친화적인 조건을 제시하여, 개발사가 훌륭한 게임을 만드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

이를 위해 에픽게임즈는 개발사가 IP를 100% 보유하는 조건으로 계약하며, 개발자 급여부터 QA, 로컬라이제이션, 마케팅 등의 모든 퍼블리싱 비용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에 필요한 비용의 최대 100%까지 지원한다.

또 50:50으로 개발사와 수익을 분배한다. 에픽게임즈는 개발사가 모든 비용이 회수된 전개부터 최소 전체 수익의 50%를 가져가게 된다고 밝혔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의 설립자 겸 CEO는 “과거에 에픽게임즈가 여러 퍼블리셔들과 일하면서 구상했던, 우리가 정말 원했던 퍼블리싱 모델을 구축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헥터 산체스 에픽게임즈 퍼블리싱 총괄은 “젠디자인과 플레이데드, 레미디 엔터테인먼트는 업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재능을 갖춘 스튜디오 중 하나이며, 모두 차세대 게임에 대한 강한 비전을 가지고 있다”라며, “개발사들은 완전한 창작 결정권을 가질 것이며, 에픽게임즈는 프로젝트 자금과 서비스의 탄탄한 기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픽게임즈는 추후 파트너 개발사와 게임 등 에픽게임즈 퍼블리싱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를 발표할 예정이다.